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트럼프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2020 대선 도전 공식 선언(종합)
최종수정 2019.06.19 13:18기사입력 2019.06.19 12:14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2020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플로리다 올랜도 암웨이센터에서 2만여명의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출정식을 갖고 2020 대선 도전을 위한 선거 운동을 공식적으로 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4년 전 첫 대선 도전 당시 내걸었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슬로건을 거론하면서 "약속을 지켜냈다.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지켜내겠다(keep america great)"고 기염을 토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을 그 어느 때보다 매우 위대하게 지킬 것"이라며 "이것이 내가 오늘 밤 미국 대통령으로서 재선 캠페인을 공식적으로 개시하기 위해 여러분 앞에 서 있는 이유"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출정식 연설에서 "우리의 경제는 전 세계로부터 선망의 대상이 되고 있다. 우리 나라는 지금 번창하고 있으며 믿기 힘들 정도로 좋은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면서 "아마도 우리의 역사상 가장 위대한 경제를 기록하고 있다"며 지난 2년간 다른 어떤 대통령보다 많은 걸 이뤄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 조사 결과에 대해 "우리의 애국적인 행동이 첫날부터 모욕을 당했다"면서 "특검 조사는 2016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한 불법적인 시도였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을 향해 "사회주의자들", "가족과 스스로를 파괴하는 좌익 극단주의자들"이라고 맹비난했다.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 조사 결과에 대해 "공모도 사법방해도 없었다. 2016년 대선 결과를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소유한 마러라고 리조트를 거론하면서 플로리다를 제2의 고향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으며 그는 "나 보다 인기가 높은 대통령은 조지 워싱턴 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재선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런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연단에 나와 "미국에는 도널드 트럼프를 위한 4년이 더 필요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재임 성과를 강조하며 "해야 할 일이 더 있다.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지키기 위해 우리는 트럼프를 다시 대통령으로 뽑아야 한다. 2라운드를 위한 시간"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펜스 부통령은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사회주의'라고 몰아붙이기도 했다. 그는 "역사상 가장 번영한 경제를 우리에게 준 것은 자유였지 사회주의가 아니었다"면서 참석한 군중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출을 촉구했다. 이어 "그 늪(민주당 정권의 부작용)을 빼려면 최소한 4년은 더 걸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가족이 총출동했다.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는 "2년간 영부인으로서 복무를 하게 된 것은 영광이며, 6년 더 하게 되면 신나는 일이 될 것"이라면서 "나의 남편과 행정부, 가족들이 이렇게 짧은 시간 동안 미국을 위해 해낸 모든 일들이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출정식을 연 플로리다주는 역대 대통령 선거 때마다 초박빙 승부가 벌어졌으며, 승리한 후보가 전국 선거에서도 이기는 등 대선의 바로미터 역할을 해 온 곳이다. 플로리다에는 전체 대통령 선거인단(538명) 가운데 캘리포니아(55명), 텍사스(38명)에 이어 뉴욕과 함께 세 번째로 많은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려 있다.


민주당도 오는 26∼27일 이틀에 걸쳐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20명의 후보들이 2개조로 나뉘어 첫 TV토론을 갖고 경선 레이스에 돌입할 예정한다. '미국을 더 도덕적으로'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각종 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이 선두권에 서 있다. 경제 성과를 전면에 내세운 트럼프 대통령과 반(反) 트럼프 진영간 사활을 건 일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46대 대통령을 뽑는 2020 미 대선은 이로써 총 16개월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내년 2월 아이오와 코커스를 시작으로 7월 말 공화당ㆍ민주당 후보들이 결정되며, 11월 3일 전국 선거가 실시된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