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동석했으나, 성접대 없었다" YG, 양현석 성접대 의혹 정면 반박
최종수정 2019.05.27 10:23기사입력 2019.05.27 09:58
"동석했으나, 성접대 없었다" YG, 양현석 성접대 의혹 정면 반박 26일 MBC '스트레이트'는 49회 예고편을 통해 'YG 양현석 클럽 성 접대 의혹'에 대한 내용을 다룰 것이라고 예고했다/사진=MBC '스트레이트' 예고편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해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양현석 대표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27일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의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떠한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전날(26일) MBC '스트레이트'는 49회 예고편을 공개하며, 'YG 양현석 클럽 성 접대 의혹'에 대한 내용을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영상에서 마약 피해를 주장하는 한 여성은 "저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고 정말 죽을 뻔 했다고 생각하는데, 그때 태국 사람이 준 술, 위스키"라며 "(YGX 이사는) 약간 (태국인 재력가 밥씨를) 챙기는 것 같은 느낌. 뭔가 안내하는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YGX는 대중문화 콘텐츠를 기획하고 제작하는 종합엔터테인먼트로, YG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다.

스트레이트 측은 해당 영상을 통해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했다는 정황이 드러난 가수 승리가 접대 당시 숙박비를 결제한 카드는 YG의 법인카드였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면서 "양현석 대표는 소속 가수와 함께 강남의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접대했다. 당시 초대된 여성만 25명 이상으로 클럽에서 술자리가 성접대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날 YG 측의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재력가들 중 한 명인 태국인 재력가는 승리가 운영하는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마약사건에도 등장한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