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급한 불 끈 삼성바이오, 경영정상화 난제(종합)
최종수정 2019.05.25 03:14기사입력 2019.05.25 02:56

김태한 대표 ‘증거인멸 지시’ 영장 기각…'CEO 공백' 최악 피했지만 사업 차질 불가피

급한 불 끈 삼성바이오, 경영정상화 난제(종합)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가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가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인멸 교사 혐의를 받는 김태한 대표이사의 구속영장이 25일 기각되면서 최악의 상황을 모면했다.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당분간 경영정상화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전 10시 30분부터 5시간여에 걸쳐 김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이날 오전 1시 30분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법원 “다툼 여지 있다”= 송 부장판사는 "지난해 5월 5일 회의의 소집 및 참석 경위, 회의 진행 경과, 그 후 이뤄진 증거인멸 내지 은닉행위의 진행 과정, 김 대표의 직책 등에 비춰보면 증거인멸교사의 공동정범 성립 여부에 관해 다툴 여지가 있다"며 "주거 및 가족관계 등을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그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법원은 김 대표와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김모(54)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 박모(54) 삼성전자 부사장의 구속영장은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발부했다.

이날 새벽 김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최고경영자(CEO) 경영 공백이라는최악의 상황을 피하게 된 삼성바이오는 일단 한 숨 돌리게 됐다. 2011년 삼성바이오 설립부터 대표를 맡아 성장궤도에 올려놓은 김 대표가 구속될 경우 글로벌 사업에 중대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김 대표의 영장이 기각되면서 급한 불은 껐지만 당분간 경영정상화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인천 송도 투자 계획 차질·글로벌 행보 제약= 당장 인천 송도 투자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하다. 삼성바이오는 이미 최대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향후 증가하는 수요에 대비해 10만평 규모의 송도 공장 조성을 검토하고 있다. 'K바이오' 쌍두마차인 셀트리온은 지난 16일 오는 2030년까지 40조원을 투자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놓고 송도 바이오밸리 구축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지만 삼성바이오는 그간 검찰 수사로 인해 미래 비전을 적극적으로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글로벌 확장 기로에서 생산능력 총 36만ℓ로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업체로서 입지를 더욱 넓혀야 할 삼성바이오 입장에서는 회계 이슈 및 검찰 수사가 장기화되면서 고객사ㆍ투자자ㆍ주주들의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김 대표의 글로벌 행보에도 제약이 되고 있다. 당장 김 대표는 내달 열리는 세계최대 바이오행사인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USA) 행사도 불참한다. 2011년 회사 설립 후 매년 행사에 참석했지만 올해는 글로벌 교류를 진행할 수 없게 됐다.


바이오업계도 우려의 시선을 멈추지 않고 있다. 국내 바이오산업을 이끌고 있는 삼성바이오의 회계이슈가 불거지면서 국내 업계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5대 수출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고 연구개발(R&D)ㆍ세제 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하며 바이오산업 붐업에 나섰지만 삼성바이오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성장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바이오업계 한 관계자는 "김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돼 최대 고비는 넘겼다는 점은 다행"이라면서 "다만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국가주력산업으로 육성하겠다면서 선도기업을 옥죄는 행태는 정부 산업육성 의지를 퇴색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