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민경욱 '유시민 지령설' 주장에…탁현민 "황당한 의미 부여, 못됐다"
최종수정 2019.05.20 07:25기사입력 2019.05.19 17:26
민경욱 '유시민 지령설' 주장에…탁현민 "황당한 의미 부여, 못됐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탁현민 대통령행사기획자문위원은 19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을 향해 "여사님과 악수를 나누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일 것을 굳이 저런 황당한 의미를 부여해 대통령님과 여사님을 깎아 내리려는 그 의도가 참 못됐다"고 일침을 놨다.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지낸 탁 자문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뒤를 따라 여사님이 움직이시게 되는데 앞선 대통령의 이동시간에 따라 여사님이 미처 악수를 나누지 못할 때가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는 민 한국당 대변인이 전날 광주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진행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배경으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라는 주장을 하고 나선 데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앞서 민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영부인께서 황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고 지나쳤다"며 이에 대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당시 행사장이 혼잡해 앞서간 문 대통령과 (걸음) 속도를 맞추느라 지나친 것일 뿐"이라며 "(황 대표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도 악수를 나누지 못한 경우가 있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민 대변인은 이 같은 청와대의 해명에 또 다시 페이스북 글을 올려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그냥 지나가는 것과 악수하고 가는 것은 1,2초 상관의 일"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