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오신환, 靑에 ‘1:1 영수회담’ 형식 제안…“이인영, 맥주 한 잔 사주는 형님”
최종수정 2019.05.16 09:46기사입력 2019.05.16 09:46

“與,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 '사과의 뜻' 밝혀야”
한국당 향해 "장외투쟁 그만하고 국회에 복귀해야”
패스트트랙, 본회의 통과 가능성 ‘저조’…“한국당과 합의 이뤄내야”

오신환, 靑에 ‘1:1 영수회담’ 형식 제안…“이인영, 맥주 한 잔 사주는 형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는 16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 처리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청와대는 1:1 영수회담 형식으로 여야 5당 대표를 순차적으로 만나는 해법을 진지하게 고려해달라”고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에 국회로 돌아올 명분을 줘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인영·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교섭단체 대표 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며 “나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나를 말했으니 이 원내대표가 맥주 한 잔 사주는 형님으로 한번 자리 만들어주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티타임도 좋고 호프타임 좋고 형식은 상관없다”며 “영원히 안 볼 사이가 아니라면 일단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각자 생각을 내놓고 의견을 조율하다보면 해법이 찾아진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대해 “극단적인 대립 속에서 패스트트랙이 됐고 한국당 입장에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도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한국당도 할 만큼 했으면 장외투쟁을 그만하고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사태의 이면에는 한국당이 협상에 성의 있게 임하지 않고 무조건 반대만하면서 시간을 질질 끈 탓도 있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추진과 관련해 “지금 불안정한 상태에서 합의 없이 본회의로 가면 통과 가능성이 굉장히 저조한 것이 사실”이라며 “가장 바람직한 것은 한국당과 함께 합의를 이뤄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