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오신환 “손학규, 물리적으로 끌어내릴 순 없지만…결단 내리실 것”
최종수정 2019.05.16 08:32기사입력 2019.05.16 08:32

유승민·안철수 역할론에 대해 “매우 중요하다”
“패스트트랙, 재조정하고 합의 이뤄내야”
“합의 안 되면 통과가능성 굉장히 낮아지는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는 16일 손학규 대표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불신임이라는 건 정치적인 행위이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끌어내릴 수 있는 그런 상황은 없다”며 “손 대표가 충분히 판단하고 결단을 내리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지금의 지도 체제는 변화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원내대표 선거 결과에 대해 “우리당이 지금 이대로 머물러서는 안 된다, 당이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 (의원들이) 변화를 선택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저는 지난 의원총회에서 우리가 화합하고 자강하고 혁신하다고 결의한 그 부분에 맞춰서 원내를 운영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서는 “그분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투톱 비대위 체제 등의) 형태는 지금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국회 경험상 같은 법안이 조정되지 못하고 서로 다른 내용으로 본회의에 상정되는 것은 본 적이 없다”며 “자유한국당에 간곡히 호소드리는 것은 이제 협의의 틀로 들어와서 다시 재조정하고 합의를 이뤄내는 것이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합의가 안 되면 통과 가능성이 굉장히 낮아지는 거 아니겠느냐”며 “모두가 될지 안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투표를 들어가는 것은 무책임한 것이고 서로 양보하더라도 합의가 돼서 통과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