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3월 은행 연체율 0.46%…'기업·가계 연체율 모두 개선'
최종수정 2019.05.16 06:00기사입력 2019.05.16 06:00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3월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하락세를 보였다. 기업대출은 물론 가계대출 모두 연체율이 전달말에 비해 줄었다.


16일 금융감독원은 '2019년 3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잠정)'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46%로 2월 0.52%에 비해 0.06%포인트 하락했다. 연체율은 1개월이상 원리금을 연체했을 때 계산된다. 연체율이 하락세를 보였지만 2018년 3월이 비해서는 여전히 0.04%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3월 은행 연체율 0.46%…'기업·가계 연체율 모두 개선'


전체적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2조3000억원인데 반해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3000억원이었다. 이에 따라 연체채권 잔액은 7조4000억원으로 전달에 비해 1조원 줄었다.


차주별로 살펴보면 2월에 비해 3월 대기업, 중소기업 모두 연체율이 감소했다. 전체 기업대출 연체율은 0.59%로 전월말 0.68%에 비해 0.08%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74%로 전월말에 비해 0.01%포인트 줄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6%로 전월말에 비해 0.1%포인트 감소했다. 중소기업 대출 중 일부인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38%로 전월말에 비해 0.05%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월말에 비해 0.04%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0.21%로 전월말에 비해 0.01%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의 연체율은 0.45%로 전월말에 비해 0.11%포인트 감소했다.

금감원은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 충당금을 적립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