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단독]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인천 송도 6만평 부지에 3공장·R&D센터 건립"
최종수정 2019.05.15 17:30기사입력 2019.05.15 17:27
박능후(왼쪽 두 번째) 보건복지부 장관과 유영민(왼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서울 서초구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에 참석해 서정진(오른쪽) 셀트리온 회장을 비롯한 제약바이오 기업 대표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단독[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셀트리온이 인천 송도에 제3공장을 짓고 대규모 연구개발(R&D)센터 건립에 나선다. 향후 제약바이오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에도 나설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5일 서울 서초구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 직후 기자와 만나 "인천시와 총 100만평 규모의 매립지에 제약바이오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것을 구체적으로 논의중"이라면서 "우선 셀트리온은 6만평 규모로 3공장 등 신규 공장과 연구소를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회장은 "향후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와 주요 파이프라인 생산 수요는 기하급수적으로 늘 것"이라면서 "셀트리온 뿐만 아니라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최소 10만평 매립지에 공장 등 관련 시설을 지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셀트리온은 앵커기업으로서 할 일이 있다"면서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제2반도체'로 육성하겠다고 지원을 약속한 만큼 기업 뿐만 아니라 업계 전반의 발전을 위해서 기여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밝혔듯 내년에 저는 은퇴할 것"이라면서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가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산업계 전반의 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하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셀트리온은 오는 16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인천 송도 대규모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에 관한 구체적인 건립 방향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