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에 오신환 선출…‘손학규 퇴진’ 압박(종합)
최종수정 2019.05.15 12:14기사입력 2019.05.15 12:14

당 변화의 첫걸음 '현 지도부 체제 전환'
민주평화당과의 통합 "절대 있을 수 없다"
"패스트트랙 추진, 거스를 수도 막을 수도 없다"

15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로 선출된 오신환 후보가 김관영 전 원내대표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에 바른정당 출신 오신환 의원이 선출됐다. 오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총 투표수 24표 중 과반의 표를 얻어 국민의당 출신 김성식 의원을 꺾고 바른미래당의 새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손학규 대표에 대한 퇴진 압박이 당내에서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선출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 생각한다"며 "우리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 가장 이른 시일 내에 의원단 워크숍을 개최하고 거기서 총의를 모아서 결정할 것"이라고 손 대표를 정조준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를 바로 찾아뵙고 제 충언을 말씀드릴 생각"이라며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 지도부 퇴진 방식에 대해 "혁신위 구성은 손 대표가 제안했던 것이고, 다른 쪽에서는 지도부의 즉각 퇴진과 비상대책위 체제를 이야기하는 분도 있다"며 "오늘부터 며칠간 1분 1초도 쉬지 않고 의원들을 뵙고 의논하고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김 의원과 가장 달랐던 포인트는 현 지도 체제를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한 관점이었다"며 "창당 정신으로 돌아가서 자강할 수 있는 최선의 길은 변화와 혁신으로서 앞으로 그 방향에 맞게 원내대표직을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지난 의원총회에서 단호한 의지로 자강 개혁을 선언했다"며 "통합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그는 당선 인사에서는 "우리가 의원총회에서 결의했던 화합, 자강, 개혁의 길을 가기 위해 제가 과거에 의원들께 보였던 진정성으로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 역할을 수행하겠다"며 "오늘의 뜻은 당이 지금 상태가 아니라 제대로 변해 민심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통합 과정에서 소위 바른정당 진영 대리인으로서 한 번도 의사결정하고 판단한 적이 없다"며 "마음 변치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정견 발표에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진과 관련해 “누가 원내대표가 되더라도 그것을 거스를 수도 없고 막을 수도 없다”며 “다만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의 처장, 차장, 검사 수사관 모두를 대통령이 임명하는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안은 통과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