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글로벌 치료 시장 공략"
최종수정 2019.05.15 11:51기사입력 2019.05.15 11:51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글로벌 치료 시장 공략"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대웅제약이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글로벌 치료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치료 적응증 사업 파트너사인 ‘이온 바이오파마’가 지난 13일(미국 현지시간) 엘러간에서 치료분야 사업을 이끈 마크 포스를 신규 CEO로 선임하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온 바이오파마는 나보타의 미용 적응증 사업 파트너사인 에볼루스의 모회사 알페온이 글로벌 치료 톡신 사업을 위해 새로 설립한 자회사다.


알페온은 각기 다른 특성을 가진 치료 사업과 미용 사업의 전문화를 위해 에볼루스와는 별도로 치료 사업만을 전담하는 자회사를 설립했다.


시몬 블랭크 알페온 회장은 “이온 바이오파마는 치료 적응증 획득을 위한 임상시험신청(IND)을 준비 중으로, 치료 사업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마크 포스의 영입은 이온 바이오파마의 사업 추진에 있어 큰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전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치료 적응증 매출이 약 60%를 차지하고 새로운 적응증이 개발되고 있어 치료시장이 미용시장보다 잠재력이 더 풍부하다"면서 "이미 미용 적응증의 제품으로 미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은 만큼 치료 적응증으로 임상을 완료한 후 본격적인 선진국 톡신 치료 시장에 진출해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