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이정미 "광주 가는 건 사이코패스" 황교안 "저의 길 갈 것"
최종수정 2019.05.15 11:32기사입력 2019.05.15 11:32
이정미 "광주 가는 건 사이코패스" 황교안 "저의 길 갈 것" 이정미 정의당 대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것은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사이코패스는) 의학적 용어다.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진행자가 '고소당할 수 있다. 표현을 철회할 생각이 없는가'라고 묻자 "의학적 용어를 말씀드렸을 뿐"이라며 "나중에 만약 재판이 진행되면 참고인으로 나와 얘기 해달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 이 대표는 황 대표를 향해 "5·18 희생자들이 39년 동안 피눈물을 흘리고 살아왔는데, 이것을 '폭도', '북한군 침투'라고 한 사람들을 징계하지 않고 광주로 내려가겠다는 것은 결국 가서 물병 맞겠다는 것이다. '나 좀 두들겨 패다오'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해서는 "황 대표는 출구를 별로 원하지 않고 있다"며 "이 점에서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사이에 미묘한 신경전이 물밑에서 흐르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막말 수준이냐"고 되물으면서 "저는 저의 길을 가겠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저도 더불어민주당에게 참 많은 막말을 들었다"면서 "저의 길을 가겠다. 앞으로도 그런 입장을 견지하고 국민 이야기를 잘 듣겠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