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독일, 세계 최초 전기트럭 전용 고속도로 개통...10km구간 시범운영 개시
최종수정 2019.05.14 11:17기사입력 2019.05.14 10:12

향후 트럭 80% 전기트럭으로 교체 예정...친환경 효과 기대
연료비도 절감...10만km 주행시 연료비 2600만원 절감 예상

(사진=독일 지멘스사 홈페이지/https://new.siemens.com)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전기로 움직이는 트럭을 위한 전용 고속도로가 개통돼 전 세계적 주목을 받고 있다. 환경오염을 줄이는 효과는 물론 철도 운영이 어려운 지역에 대체 수송수단이 될 것이란 기대감 속에 독일정부는 2022년까지 테스트를 이어나가고 이후 전국 고속도로로 확대적용할 계획이다. 전기트럭 기술은 독일 뿐만 아니라 각국에서도 친환경 교통 방안 중 하나로 주목하고 있던 분야라 2030년대에는 전 세계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독일 현지 언론 등 외신들에 의하면 독일정부는 12일(현지시간) 아우토반 고속도로 중 약 10킬로미터(km) 구간에 전기 트럭을 위한 전용고속도로를 개통했다. 이 고속도로는 전차나 전철처럼 트럭 지붕에 달린 전기장치와 미리 세워놓은 전력선을 연결해 전기 트럭이 충전을 하면서 달릴 수 있게 체계를 갖춘 고속도로다. 독일의 전자업체 지멘스(Siemens)가 개발한 이 고속도로는 '전기고속도로(eHighway)'라 불리고 있다.


독일정부는 앞서 지멘스와 협업, 전기 트럭 시스템 개발에 7000만유로(한화 약 900억원)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독일정부가 현재 추진 중인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정책과 맞물려있다. 독일은 현재 각종 친환경 프로젝트들을 통해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보다 40%, 2030년에는 55% 감축해 순차적으로 줄여나갈 계획을 가지고 있다. 특히 운송용 트럭은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약 15%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전기트럭이 가져올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자료=독일 지멘스사 홈페이지/https://new.siemens.com)

전기트럭은 환경 뿐만 아니라 경제적 측면에서도 이점이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멘스에 따르면 전기트럭의 경우 약 10만km 주행시 일반 경유 트럭 대비 2만유로(한화 약 2600만원)정도 연료비 절감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철도 건설이 어려운 지형에도 쉽게 설치할 수 있어 철도수송을 대체하는 효과도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독일정부는 2022년까지 해당 전기트럭 시스템을 시범운영하고, 이후 전국 고속도로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향후 전체 수송용 트럭의 80% 가량을 전기 트럭으로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범 운영을 위한 전기트럭 전용 고속도로 역시 추가로 2곳이 시스템 구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에서 시범운영의 효과가 성공적으로 입증될 경우, 해당 시스템은 전 세계로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