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한국당, 패스트트랙 항의 방문…문희상·임이자 쇼크로 병원行
최종수정 2019.04.24 17:04기사입력 2019.04.24 15:13

한국당 "문 의장, 임이자 한국당 의원에 신체접촉" 성추행 의혹 제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문제로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 중 임이자 의원(가운데)의 얼굴을 양손으로 감싸고 있다. [사진=송희경 의원실 제공]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안·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 이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24일 국회가 진통을 겪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임이자 한국당 의원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패스트트랙을 막기 위해 국회의장실로 몰려가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 문제를 두고 문희상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는 등 거세게 항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국회 의장실을 점거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25일 열리는 사개특위에서 오 의원의 찬성표가 없으면 공수처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에서도 공수처안을 반대하는 오 의원의 사보임 문제를 두고 진통을 겪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국회에 이런 법이 어딨나. 사보임은 안된다"라고 항의했고 문 의장은 "바람직하지 않고 관행도 아니다. 할 수 있는 것은 다할 것"이라고 맞섰다.

문 의장은 "나를 죽이려 할 때도 나는 소신껏 했다. 겁박한다고 될 것이 아니다"라면서 "지금까지 어떤 경우에도 한국당이 말하는 사보임에 반대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은재 한국당 의원이 "의장직을 사퇴하라"고 소리치는 등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문 의장의 자제 요청에도 한국당 의원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문 의장이 자리를 뜨려고 했다. 하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문 의장의 퇴장을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김명연 한국당 의원은 문 의장의 바로 앞을 가로막았고 문 의장은 "이럴 거면 차라리 멱살을 잡아라" 라고 맞섰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은 쇼크 증세가 오면서 의무실로 이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의장실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탈진 증세가 온 상황"이라고 전했다. 문 의장은 여의도 성모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네번째)가 24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문희상 의장과 임이자 의원의 신체접촉과 관련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 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한국당은 문 의장이 바로 앞에 있던 임이자 한국당 의원에게 논란의 소지가 있는 신체접촉을 했다며 문 의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날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임 의원이 심각한 정서적 쇼크를 받아 국회에 있을 수 없어 병원에 간 상황"이라며 "임 의원의 성적 모멸감이 어느 정도일지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