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방·외교
'징계 위기' 베트남 대사 구제 나선 교민들, 왜?
최종수정 2019.04.23 16:22기사입력 2019.04.23 11:29

외교부 징계 방침과 달리 '외교관의 표상' 두둔
비자 단속 위기 교민 구제·기업 위기 해결사 자처 높게 평가
민간식 대사관 직원 상대는 오점

'징계 위기' 베트남 대사 구제 나선 교민들, 왜? 주베트남 김도현 한국대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김명길 북한대사(왼쪽 끝)가 지난해 10월 2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73회 유엔의 날 기념식에서 사진을 함께 찍고 있다. 콘스탄틴 브누코프 러시아 대사(왼쪽에서 두 번째)의 제안으로 성사됐고, 아키프 아이한 터키 대사가 동참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직원에 대한 갑질 논란으로 징계 위기에 처한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에 대해 현지 교민들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


2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주베트남 대한민국 대사 김도현 관련'이란 청원이 제기됐다. 청원인은 김 대사가 외교관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고 주지했다.


그 예로 지난해 베트남 당국의 비자 과잉 단속으로 우리 교민이 심각한 피해를 입을 상황에 김 대사가 개입한 사실을 거론했다. 김 대사가 중요 일정을 변경하면서까지 다낭을 방문해 문제 해결에 노력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대사는 러시아어가 능통해 현지 고위 관료들과 우호적인 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김 대사는 대사관 내부의 반대에도 교민 보호를 위해 이례적으로 이 문제 해결사 역을 자처했다.


청원인은 "외국에서 어떠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우리나라 외교관을 만나기는 대통령을 만나기보다도 어렵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교민들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는 외교관을 본 적이 없다면서 오히려 김 대사가 외교관의 표상이며 귀감이라고 강조했다.

기업들도 김 대사의 덕을 봤다. 현지 행정 오류로 사기를 당할 위기에 놓은 포스코의 하이퐁시 소재 합작법인의 토지사용권도 김 대사의 적극적인 개입으로 위기를 넘겼다. 이 밖에도 많은 기업이 세금 등의 문제에서 대사관의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김 대사의 업무 추진 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다. 독선적으로 직원들을 다뤘다는 얘기도 전해지고 기존 외교 업무 관행보다는 돌출 행동을 했다는 점도 분명해 보인다. 이에 대해 한 현지 관계자는 "김 대사가 교민과 기업을 위해 노력한 부분은 분명히 있지만 직원 관리에 아쉬움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김 대사의 사례는 외교부 재외공관 업무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도 시사한다. 내부 직원 보호도 중요하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교민과 현지에 진출한 기업이 아닐까. 김 대사가 소환된 후 높아진 베트남 교민의 눈높이를 우리 외교부가 충족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