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방·외교
北 최선희, 美 볼턴 비난…"상황 파악부터 제대로 하고 말하라"
최종수정 2019.04.20 19:12기사입력 2019.04.20 16:31

최선희, 美 볼턴 블룸버그 인터뷰 발언 '맹비난'

 北 최선희, 美 볼턴 비난…"상황 파악부터 제대로 하고 말하라" 지난달 1일 2차 북미정삼회담 결렬 이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이전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했다는 진정한 징후'를 요구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난하고 나섰다. 정상 간 대화 상황부터 제대로 파악하라는 취지에서다.


20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에 따르면 최 부상은 "우리는 볼턴 보좌관이 언제 한번 이성적인 발언을 하리라고 기대한 바는 없지만, 그래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라면 두 수뇌분 사이에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해 어떤 취지의 대화가 오가는지 정도는 파악하고 말을 해도 해야 할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는 조선중앙통신 기자가 최 부상에게 볼턴 보좌관의 최근 인터뷰 발언에 대해 묻자 답변한 내용이다.


앞서 볼턴 보좌관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3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으로부터 무엇을 보길 원하는가'에 대해 질문을 받고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했다는 진정한 징후(real indication)라고 생각한다"고 답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최 부상은 "볼턴 보좌관은 북조선이 3차 수뇌회담에 앞서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했다는 진정한 표시가 있어야 한다느니,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큰 거래'에 대해 논의할 준비가 되어있어야 한다느니 따위의 희떠운 발언을 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지금 볼턴의 이 발언은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한 조미 수뇌분들의 의사에 대한 몰이해로부터 나온 것인지, 아니면 제 딴에 유머적인 감각을 살려서 말을 하다가 빗나갔는지 어쨌든 나에게는 매력이 없이 들리고 멍청해 보인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볼턴의 이 답변에서는 미국 사람들의 발언에서 일반적으로 느끼는 미국식 재치성도 논리성도 찾아보기 힘들다"며 "경고하는데 앞으로 계속 그런 식으로 사리 분별없이 말하면 당신네한테 좋은 일이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최 부상은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볼턴 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의 책임자로 지목한 바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