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전소 위기
최종수정 2019.04.16 07:24기사입력 2019.04.16 03:20
사진출처=SNS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 15일(현지시간) 오후 화재가 발생해 지붕이 대부분 불에 타는 등 소실 위기에 놓였다.


B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6시50분께 파리 구도심 시테섬에 위치한 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 등이 출동해 진화 작업 중이다. 화재는 건물 리모델링 작업 도중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프랑스 카톨릭 교회 측은 성당 벽에 금이 가고 있다며 긴급 모금을 한 후 수리 공사에 들어갔었다.


현재 파리 시민 등이 SNS에 올린 동영상을 보면 성당의 첨답 부근이 붉은 색 화염에 휩싸인 채 거대한 연기가 피어 오르는 등 화재가 심각한 상태다. 한 외신은 화재로 인해 대성당의 지붕이 완전히 붕괴된 상태라고 전했다.


이에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예정됐던 대국민담화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