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두산, 연료전지·소재사업 분할…"독립회사로 키운다"
최종수정 2019.04.15 16:35기사입력 2019.04.15 16:35

8월 임시주총 통해 분할 확정 예정
독자 경영체제 구축으로 경영 효율 높이고 전문성 강화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두산이 향후 성장성이 높은 연료전지 사업과 전지박, OLED 등 소재사업을 분할해 독립회사로 키운다.


㈜두산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연료전지, 소재사업 등 두 개 사업부문을 분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분할을 통해 신설되는 두 회사는 두산퓨얼셀(가칭)과 두산솔루스(가칭)로, 독자 경영체제를 갖추게 되며 주식시장에 각각 상장될 예정이다.


㈜두산 관계자는 "연료전지와 소재사업 분야는 빠른 성장이 예상돼 공격적인 경영을 통한 시장 선점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독자 경영체제를 갖춰 대내외 경영환경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전문성을 강화함으로써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퓨얼셀의 사업 분야는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이다.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두산퓨얼셀은 시장 진입 후 3년 만인 지난해 처음으로 수주 1조원을 넘어서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올해 역시 1조3600억원 가량 수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솔루스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전지박, OLED 등 전자소재와 화장품, 의약품 등에 활용되는 바이오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한다. OLED 시장은 기존 스마트폰 중심에서 TV, 자동차 패널 등으로 확대되고 있어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지박 시장은 전기차 시장 급성장에 따라 2025년까지 연평균 42%씩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바이오소재 분야도 헬스·뷰티 산업의 확대에 힘입어 시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 관계자는 "성장성이 높은 두 사업부문이 별도의 상장기업이 되면 기업 가치를 제대로 평가 받고, 투자재원을 확보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기반으로 공장 증설, 사업 영역 확대 등을 공격적으로 펼치며 시장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은 두 회사의 분할과 재상장 안건을 오는 8월 13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승인을 얻은 뒤 10월 1일을 분할기일로 분할할 예정이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