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정준영 단톡방 총체적 난국” ‘승리 카톡방’ 보도한 기자 “참담한 심정”
최종수정 2019.04.15 15:10기사입력 2019.04.15 14:44
“정준영 단톡방 총체적 난국” ‘승리 카톡방’ 보도한 기자 “참담한 심정” SBS funE 강경윤 기자/사진=스브스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승리·정준영 단톡방’을 최초 보도한 SBS funE 강경윤 기자가 참담한 심정을 토로했다.


14일 SBS ‘스브스뉴스’와 인터뷰에 나선 강경윤 기자는 단톡방 멤버들이 피해 여성들을 향해 문란하다고 지칭하며 ‘위안부급’이라고 언급해 큰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강 기자는 ‘승리·정준영 단톡방’ 내용 속의 여성비하와 관련 “(대화방에 나온 내용은) 총체적 난국이다”라고 평가하면서 “너무 분노가 치밀어 3일 동안 잠을 못 잤다”고 말했다.


강 기자는 이 대화방 멤버들이 특정 인종을 성적으로 비하하는 등 관련 사실을 알게 되면서 보도 이후 처음으로 기자를 그만둘 생각을 했다고도 밝혔다.

강 기자는 ”제가 쓴 기사의 대부분은 연예인에 피해를 입은 일반인들에 대한 것”이라며 ”피해자분들이 고맙다고 많이 하셨고, 힘을 많이 줬다. 그게 이 일을 그만두지 않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편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30)과 단톡방 참여 멤버들의 발언은 강경윤 기자뿐 아니라 BBC코리아에서도 보도했다.


BBC코리아는 “2016년 1월 27일 가수 정준영 등이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일부 참여자는 여성 2명의 이름을 언급하며 ‘S가 어제 OO을 냠냠쩝쩝’이라고 했고 다른 남성은 ‘OO 번호 좀 줘봐’라고 했다. 이에 다른 멤버는 ‘위안부급인 OO’이라며 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