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물류플랫폼 고도화…IT인력 확 늘릴 것"
최종수정 2019.04.15 14:06기사입력 2019.04.15 14:06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올해 IT 엔지니어 인력을 100명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회사 성장에 발맞춰 IT 인력 충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유 대표는 "물류 플랫폼 고도화 등 높은 수준의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IT 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IT 종합물류업체다. 현재 본사 직원 180명 중에 70명 정도가 엔지니어다. 유 대표는 "우리가 구축한 기술력과 데이터 기반 IT 종합물류 플랫폼을 글로벌화시킬 수 있다면 우리나라가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강국으로 나아가는 데 일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업체는 IT 종합물류 플랫폼 개발은 물론 '녹색'을 상징색으로 하는 깔끔한 유니폼과 물품 등의 브랜딩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부릉'이란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륜차(오토바이)와 사륜차(트럭)를 활용해 다양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부릉 브랜드로 활동 중인 배달 라이더 수는 2만명을 넘어섰다.

유 대표는 1982년생으로 미국 컬럼비아대학교에서 금융경제학ㆍ수학을 전공했다. 귀국한 이후 2013년 배달대행 서비스 회사를 설립하고, '세상에서 가장 정당한 1원의 가치를 만드는 기업'이라는 목표를 세웠다. 기존 이륜차 종사자들의 근무 환경을 바꾸는 '부릉 스테이션'과 '부릉 어워드' '주유권 지급 프로모션' 등을 도입해 차별성을 꾀했다.


유 대표는 "기존 이륜차 배송기사들은 정해진 휴식 공간도 없이 길거리에서 휴식을 취하고, 비가 오는 날이나 여름 폭염 및 겨울 한파 시기에는 근무 환경이 더욱 더 어려웠다"며 "전국 단위로 구축된 부릉 스테이션들은 기사들의 쉼터이자 물류 거점"이라고 말했다.


또 "부릉 라이더를 위한 축제의 장으로 시상식을 개최해 수상자에게 고급 오토바이 등의 상품을 전달하고, 오더 건수 및 출근 일수에 따라 자유권을 지급하는 프로모션과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생 노력 등으로 배송기사들과 상점 점주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매출액은 창업 이듬해 1억7000만원에서 2016년 55억700만원, 2018년 731억4600만원으로 크게 늘었다. 거래액은 같은 기간 4억600만원, 158억2600만원, 3950억4900만원으로 급증했다.


유 대표는 청년창업가로 경영 능력과 일자리 창출 성과 등을 인정받아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청년 스마트 일자리 선포식'에 발표자로 초청됐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ㆍ중소기업계, 청년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유 대표는 "고객 편의를 증대할 수 있는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글로벌 사업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10년, 20년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는 공간 및 행복한 일자리를 만드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