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제약업계,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10억원 상당 의약품 기부
최종수정 2019.04.15 13:39기사입력 2019.04.15 13:39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강원도 동해안 산불 피해와 관련 10억원 상당의 구호의약품을 이재민에게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협회는 이재민들이 빠른 시간 안에 필요한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난 8일 회원사에 긴급 공문을 보내 구호의약품 품목과 수량 등을 조사했다.


이날 현재 국내 34개 제약사에서 진통소염제와 항생제, 감기약, 항궤양제, 항진균제, 피부질환치료제, 비타민 제제 등 현장에서 필요한 256개 품목, 9억8364만원 상당의 의약품 등을 지원했거나 지원할 예정이다.


의약품 지원 단일창구인 협회에 접수된 의약품은 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등 보건의료단체와 비정구기구(NGO) 등을 통해 피해지역 현지 의료지원활동에 사용된다.

원희목 회장은 "제약기업들이 강원 산불로 인해 커다란 고통을 받고 있는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산불피해가 하루 빨리 복구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모았다"면서 "제약산업계는 향후에도 의약품 기부 등 국민산업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