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황하나 "아빠가 경찰청장과 베프" 발언…"홧김에 한말"
최종수정 2019.04.15 13:20기사입력 2019.04.15 12:35
황하나 "아빠가 경찰청장과 베프" 발언…"홧김에 한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가 자신의 부모와 경찰 고위층이 친분이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홧김에 나온 발언’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황씨를 조사한 결과 '상대방이 대화 도중 부장검사를 운운하자 홧김에 이같은 발언을 했고, 사실상 아는 사람은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황씨를 조사한 수사관의 컴퓨터 IP 등을 조사한 결과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황씨는 2015년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을 벌이는 과정에서 지인에게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프(친한 친구)'다. 남대문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과 만나고 왔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2015년 8월께 황씨가 남대문경찰서 상황실을 견학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황씨가 일반인 동행자와 함께 명예훼손 고소 때문에 경찰서를 찾았을 당시 큰 소리로 울고 있었다"며 "이에 경무과장이 달래려고 과장실로 황씨와 동행자를 데려갔고, 이후 황씨가 '상황실을 보고 싶다'고 해 데려가서 보여 준 건 맞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경무과장은 황씨가 누구인지 전혀 몰랐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아울러 경찰은 황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을 당시 부실수사를 한 정황이 드러나 직무배제된 경찰관들에 대해서도 내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실수사 정황과 유착 등은 앞으로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설이 불거진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은 15일 법률대리인을 선임했다.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경찰 출석일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며 "금주 안에 출석 날짜가 정해지면 변호사가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유천은 황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연예인으로 입길에 오르자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한 바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