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김관영 "민주당이 야당이라면, 이미선 ‘적합하다’ 할 것인지”
최종수정 2019.04.15 10:49기사입력 2019.04.15 10:49

“文대통령, 일방통행할 일 아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해 "만약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이라면 이 후보자 같은 사람을 헌법재판관으로 적합하다고 생각할 것인지, 청와대 인사검증이 잘됐다고 할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떻게 이런 엉터리 인사검증을 보고 가만히 있을 수 있나”라며 “만 2년 넘게 실패를 계속한 책임자를 그대로 둘 수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이 후보자를 고집해선 안 된다”며 “이런 후보자를 수용하라는 건 정부·여당이 인사검증을 포기했으니 야당도 국회로서의 의무를 포기하라고 말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이번 일마저 일방통행할 일이 아니다"라며 "무능과 무책임의 상징이 돼버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경질하고 이 후보자를 즉각 지명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