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대종빌딩 학습효과' 없다?…서울 '붕괴 우려' 건축물 19개
최종수정 2019.04.15 11:40기사입력 2019.04.15 11:29

서울시내 안전취약시설물 D·E등급 건물 131개
최하등급 E등급 대종빌딩 포함 19곳
서울 영등포·관악·금천 일대 아파트 53개동 안전 취약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지난해 12월11일 서울 강남 테헤란로 한복판 15층 건물에서 입주자들이 긴급 대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건물 2층 리모델링 공사 중 시설물에 시멘트가 떨어져 나가는 등 균열이 발견되면서 긴급 점검에 나선 결과 붕괴 직전 상황이었던 것. 1991년 준공된 대종빌딩은 지상 15층, 지하 7층으로 연면적만 1만4799㎡ 규모다. 겉은 멀쩡해 보이지만 2층 중앙 원형 기둥은 약 20%가 두부 찌꺼기처럼 부서져 붕괴 위험이 컸다. 서울시가 이튿날 긴급 퇴거명령을 내리며 보강공사에 들어갔지만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와 같은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어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대종빌딩 사태 후 노후 건축물에 대한 경각심이 커졌지만, 여전히 서울 시내 아파트 13개동 등 19개 건물이 붕괴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안전취약 등의 위험요인로 재건축이 필요한 D등급을 받은 서울 시내 아파트도 53개동에 달해 관리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넘겨받은 안전취약시설물 자료에 따르면 지난 달 31일 기준 대종빌딩을 포함해 서울시내에서 시설물 안전등급에서 최하인 E등급을 받은 건축물은 19개에 달했다. 시설물 안전등급은 크게 A~E까지 5단계로 A(우수), B(양호), C(보통), D(미흡), E(불량) 등으로 구분한다. E등급은 주요 부재에 발생한 심각한 결함으로 인해 시설물의 안전에 위험이 있어 즉각 사용을 금지하고 보강 또는 개축을 해야 한다. 서울에선 대종빌딩 외에도 노원구 월계동과 은평구 녹번동, 구로구 항동, 동작구 노량진동 등에서도 E등급을 받은 건축물이 있었고, 신길동에선 남서울아파트 13동과 판매시설 1곳이 E등급을 받았다.



서울시가 관리하는 안전등급 D등급까지 확대하면 안전취약 건축물은 131개로 규모가 훨씬 늘어난다. D등급은 주요 부재에 결함이 발생해 긴급한 보수나 보강이 필요하며 사용제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상태다. 특히 서울 시내 53개동의 아파트가 안전취약 시설물로 분류됐다. D급 아파트는 40개 동으로 관악구와 구로구, 금천구, 동대문구에 위치했다. 녹물은 기본이고 주차 전쟁에 안전성 문제까지 겹치면서 재건축이 시급한 곳으로 꼽히지만 섣부른 재건축 추진이 서울 집값 급등으로 부동산 시장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민 의원은 "강남 대종빌딩과 같이 언제 붕괴될지 모르는 위험이 있는 건축물이 계속해서 방치되고 있다는 건 안전불감증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언제든지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안전 취약시설인 만큼 서울시를 비롯한 관계기관은 사후약방문식 대처가 아니라 사고 예방을 위한 철저한 점검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E등급을 받은 시설물의 경우 해당구에서 한달에 한번 안전점검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