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최종수정 2019.03.22 09:31기사입력 2019.03.22 07:33

2019년 업무계획에 대해 강도높은 비난
"백해무익한 문서보따리는 쓰레기통에"
"미국 승인 없이 아무것도 못하는 남조선
중재자니 촉진자니 주제넘은 처사 말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위)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 매체들이 22일 한국 통일부와 외교부를 향해 일제히 강도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통일부가 발표한 '2019년 업무계획'을 "백해무익한 문서보따리"라며 "쓰레기통에 쳐넣으라"고 했다. 외교부의 북·미관계 '촉진자론'에 대해서는 "미국 눈치만 보는 남조선이 무슨 힘으로 중재자니 촉진자 역할을 하나"라고 했다.


22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주견과 소신을 찾아볼 수 없는 업무계획'이라는 기사를 통해 통일부의 올해 업무계획을 비판했다.


매체는 "남조선 통일부는 '업무계획'이라는데서 남북대화로 북·미대화의 진전을 견인하는것을 목표로 삼고 긴밀한 '한미공조'하에 '중재안 마련'을 하겠다고 하는 등 푼수에 맞지 않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했다.


하노이 회담 이후 통일부가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남북경협을 준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구태의연한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매체는 "'제재의 틀' 안에서의 협력교류를 운운하면서 남북선언에 합의한 당사자로서의 지위도 예의도 다 줴버리고 체면유지에만 급급하고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통일부가 내세운 목표인 탈북자 지원, 북한인권 증진 등에 대해서는 "극히 불순한 궤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순한 내용들로 엮어진 '2019년 통일부업무계획'이라는 것을 발표한 것은 남북선언의 기본정신과 합의사항들에 대한 공공연한 외면이며 미국과 보수세력의 압력에 비위를 맞추는 비굴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남북관계의 지속적발전을 바란다면 이제라도 '2019년 업무계획'과 같은 백해무익한 문서보따리를 쓰레기통에 처넣고 주견과 소신있게 처신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교부의 올해 업무계획도 북한 매체의 거친 도마에 올랐다.


같은 날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중재자·촉진자가 아닌 당사자 역할을 해야'라는 기사에서 외교부의 '2019년 외교부 업무계획'을 지칭하며 "자기의 처지를 망각한 주제넘은 처사"라고 했다.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한국 외교력을 집중하고, 북·미가 접점을 찾도록 중재자 역할을 넘어 촉진자 역할을 하겠다는 외교부의 의지를 폄하한 것이다.


매체는 "미국의 승인과 지시가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남조선당국이 어떻게 무슨 힘으로 '중재자역할', '촉진자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인가"라면서 "남조선당국은 상전의 눈치를 보고 비위만 맞출 것이 아니라 제정신을 가지고 동족과 함께 미국에 대고 요구할 것은 요구하고 할 말은 하는 당사자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술…승리, 부인 中
    "선택받아 각자 방으로" 승리·유인석 성매매 관련 진
  2.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3.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로 메시지
    개그맨 홍인규, '골프 내기 논란 무혐의' 김준호에 위
  4.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봉준호, 한국영화 역사에 한 획 그었다…칸영화제 황
  5.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모두 암환자"
    도주 중인 '국제PJ파 부두목'의 기막힌 수법? "공범
  6. “단속 걸리면 이렇게 하세요” 성매매 여성에 꿀팁 주는 상담소?
    “단속 걸리면 이렇게 하세요” 성매매 여성에 꿀팁
  7.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복' 주장
    "몹쓸 정권" 홍준표, 조진래 전 의원 비보에 '정치보
  8.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방탄소년단, 트위터 팔로워수 2천만명 돌파
  9.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타지 영화 같다"
    한국영화 칸영화제 진출 35년 만에 정상…봉준호 "판
  10.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오늘날씨]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 제주도는 한때 비
  11.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든 이유
    [칸영화제①]봉준호 감독, 칸에서 밝힌 '기생충'을 만
  12. 860회 로또 1등 10명…당첨금 각 18억7990만원
  13. 봉준호 황금종려상에 외신도 주목…"기생충, 韓 빈부격차 풍자"
    봉준호 황금종려상에 외신도 주목…"기생충, 韓 빈부
  14. 제860회 로또 1등 당첨자는 10명, 각각 18억7990만원씩 받아
    제860회 로또 1등 당첨자는 10명, 각각 18억7990만원
  15. 구하라, 극단 선택 시도…"생명에 지장없어"
    구하라, 극단 선택 시도…"생명에 지장없어"
  16.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이소미 1타 차 선두 "루키챔프 GO~"
  17. "다른 남자와 연락해서" 아내에게 죽음 강요한 20대, 집행유예 선고
    "다른 남자와 연락해서" 아내에게 죽음 강요한 20대,
  18. 배우 주지훈 7월 亞 팬미팅…서울·방콕·홍콩 등
    배우 주지훈 7월 亞 팬미팅…서울·방콕·홍콩 등
  19. 트럼프, 방일 첫 날부터 압박 나서…"양국 무역 더 공정해야"
    트럼프, 방일 첫 날부터 압박 나서…"양국 무역 더 공
  20. '게임장애' 정식 질병됐지만…도입 "한다 vs 막는다" 2라운드 조짐
    '게임장애' 정식 질병됐지만…도입 "한다 vs 막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