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청자들 '분노'
최종수정 2019.03.22 07:31기사입력 2019.03.22 07:07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청자들 '분노' 드라마 '빅이슈'가 역대급 방송사고를 냈다/사진=SBS '빅이슈'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드라마 '빅이슈'가 역대급 방송사고를 내 시청자들이 분노했다.


2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는 방송 도중 편집이 완성되지 않은 장면을 그대로 내보내 논란이 일었다.


송출된 영상에는 제작진의 CG 및 편집 요구사항이 자세히 설명된 스크립트가 담겨있었다. 시청자들은 '81-4 지안, 김포 다 지워주세요', '카메라에 캐논 지워주시고 스틸 잡힐 때 사진 찍히는 효과 넣어주세요', '왼쪽에 인터넷 주소 간판 다 지워주시고 밑에 red 다 지워주세요' 등의 지시사항을 볼 수밖에 없었다.


또 방송 후반에는 CG처리가 끝나지 않아 화면 조각이 떠 있는 등 실수를 연발하며 시청자들을 당황케 했다. 시청자들은 "날림 방송이 이렇게 드러나네", "이런 걸 방송이라고 내보냈냐", "빅이슈가 이름 값해서 방송사고로 빅이슈 만들었네", "총체적 난국이다" 등의 불만을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표출했다.

이에 대해 '빅이슈' 제작진은 "3월 21일 방송된 3월 21일 방송된 '빅이슈'의 방송사고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제작진은 "이날 방송분의 경우 상황실 및 사고 장면 등에서 다수의 CG컷이 있었으나 CG작업이 완료되지 못한 분량이 수차례 방송됐다"며 "이에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또한 열연과 고생을 아끼지 않은 연기자와 제작진분들께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방송분에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촬영 및 편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