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JW그룹, 베트남 초등학교에 도서 1만5000권 기증
최종수정 2019.03.15 13:46기사입력 2019.03.15 13:46
(왼쪽부터)장은숙 한국아시아우호재단 베트남 지부장, 이종훈 중외학술복지재단 사무국장, 팜 치 끄엉 베트남 교육훈련부 국제협력국 부국장 등 관계자들이 베트남에서 열린 도서 기증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JW그룹의 공익재단은 중외학술복지재단은 베트남 교육훈련부에서 '어린이 도서 기증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아시아우호재단이 주최한 이번 행사에서 중외학술복지재단은 하노이에 위치한 150여개 초등학교에 환경, 건강, 교양·상식 등을 주제로 한 창작 동화책 6종, 1만5000권을 기증했다. 진통제, 의료용 붕대 등으로 구성된 구급함 1000개도 전달했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앞으로 한국아시아우호재단과 함께 하노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독후감 대회를 개최하고, 교사에게는 도서 관리와 독서 지도 역량 향상을 위한 연수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이미숙, 故장자연 사건 관련 진술 "고인이 작성한 문서 본 적 없어"
    이미숙, 故장자연 사건 관련 진술 "고인이 작성한 문
  2. '손석희 폭행 고소' 김웅 "대질조사 요청"…경찰, 포렌식 분석 중
    '손석희 폭행 고소' 김웅 "대질조사 요청"…경찰, 포
  3. '중거리 미사일' 천궁 비정상 발사 자폭…"인명피해 확인 안돼"
    '중거리 미사일' 천궁 비정상 발사 자폭…"인명피해
  4. 삼성 갤럭시S10, 다시 만리장성을 넘어라
    삼성 갤럭시S10, 다시 만리장성을 넘어라
  5. '가성비의 대명사' 샤오미, 반값 폴더블폰 내놓을까
    '가성비의 대명사' 샤오미, 반값 폴더블폰 내놓을까
  6. “별장 성접대 사건 너무 충격적…특수성폭행 공소시효 남았다”
    “별장 성접대 사건 너무 충격적…특수성폭행 공소시
  7.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8. '버닝썬 게이트' 마약 범죄 40명 입건…휴대전화 분석·경찰 유착 수사 속도(종합)
    '버닝썬 게이트' 마약 범죄 40명 입건…휴대전화 분석
  9. 경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
    경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
  10.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
  11. 롯데시네마·CJ CGV, 국가고객만족도 영화관 공동 1위
    롯데시네마·CJ CGV, 국가고객만족도 영화관 공동 1위
  12. 송선미 "장자연과 친분 조금도 없었다…진실 안다면 함구하지 않아"
    송선미 "장자연과 친분 조금도 없었다…진실 안다면
  13. 로봇에 뺏긴 은행 일자리…日빅3, 내년 신규채용 20% 줄인다(종합)
    로봇에 뺏긴 은행 일자리…日빅3, 내년 신규채용 20%
  14. [르포]4.3%에 줄섰다…고금리 좇는 사람들
    [르포]4.3%에 줄섰다…고금리 좇는 사람들
  15. 이옥섭 감독 '메기' 오사카亞영화제 그랑프리
    이옥섭 감독 '메기' 오사카亞영화제 그랑프리
  16. '없어서 못 파는' 팰리세이드, 年생산량 9만1000대로 또 상향
    '없어서 못 파는' 팰리세이드, 年생산량 9만1000대로
  17. “여자친구 만져서…” 친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男 체포
    “여자친구 만져서…” 친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男
  18. 이희진 부모 살인 피의자, 이사업체 통해 父 시신 옮겨…5억 들고 도주
    이희진 부모 살인 피의자, 이사업체 통해 父 시신 옮
  19. 나경원 “심상정, 의석 배분 '국민은 알 필요없다'고 했다”
    나경원 “심상정, 의석 배분 '국민은 알 필요없다'고
  20. 제21회 광양매화축제, 134만 꽃구름 상춘객 몰리며 대단원 막 내려
    제21회 광양매화축제, 134만 꽃구름 상춘객 몰리며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