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동국제강, 김연극 사장 대표이사 선임
최종수정 2019.03.15 11:18기사입력 2019.03.15 11:18
15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동국제강 제65기 정기총회 진행 모습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동국제강은 15일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제65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이어진 이사회에서 김연극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김 사장은 지난해 7월에 사장으로 승진한 바 있다. 이날 대표이사 선임으로 동국제강은 장세욱 부회장과 김연극 사장의 각자 대표 체제가 됐다.


주주총회에서는 ▲2018년 재무제표 승인 ▲사업목적 추가 등 정관 일부 변경 승인 ▲이사 선임 승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승인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총 5개의 안건을 의결했다.


프리미엄 건축용 컬러강판인 럭스틸의 가공, 시공 서비스 등 토탈 솔루션 마케팅이 고도화됨에 따라 정관 변경에서 종합건설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사내이사에는 김 사장을 비롯해 최원찬 전무, 문병화 전무를 신규 선임했으며, 사외이사는 민동준, 남동국, 김용상, 이종원씨를 신규 선임했고 주상철씨를 재선임했다.


장 부회장은 별도기준 매출액 5조3648억원, 영업이익 1135억원 등 2018년 주요 경영 실적을 주주들에게 프리젠테이션 형식으로 직접 발표했다. 장 부회장은 2016년부터 IR방식의 경영 현황 발표와 질의응답을 진행해왔다. 회사 경영을 투명하게 공유하고 주주와의 직접 소통을 위해서다.


장 부회장은 "2018년은 내진용 코일철근, 럭스틸 바이오 등의 신제품 개발과 투자를 지속해 나가는 한편 브라질 CSP제철소가 첫 영업이익을 달성한 의미 있는 한 해였다"며 "2019년은 기술과 품질을 더욱 높이는 질적 성장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