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결국 브렉시트 미루기로…英의회서 정부안 210표차 가결
최종수정 2019.03.15 05:08기사입력 2019.03.15 05:06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영국 하원이 오는 29일로 예정된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연기하기로 했다.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하원은 14일(현지시간) 오후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EU 탈퇴시점 연기와 관련한 정부 결의안 및 의원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했다. 표결 결과 테리사 메이 총리가 내놓은 정부안은 찬성 412표, 반대 202표로 210표차로 가결됐다.


정부안은 오는 20일을 데드라인으로 정한 후 합의안이 이 시기 내 통과되면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탈퇴시점을 6월30일까지 늦추는 내용이 골자다. 데드라인을 넘어설 경우에는 탈퇴시점을 더 늦춰 영국이 5월 열리는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해야 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가디언은 "브렉시트 합의안이 20일까지 합의된다면 잠깐의 기술적 연장이 될 것이며 그렇지 않다면 장기화하게 될 것"이라며 "브렉시트 연기는 총리의 통제력 상실에 대한 상징적으로 중요한 지표"라고 전했다.

전날 밤 공개된 이 같은 내용의 정부안은 오는 20일 3차 승인투표를 추진하기에 앞서 브렉시트가 장기간 연기될 수 있음을 경고함으로써 강경브렉시트파들의 마음을 돌려세우기 위한 메이 총리의 계산된 노림수로 해석됐었다. 앞서 영국 하원은 2차 승인투표를 부결시킨 데 이어 13일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도 거부했다. 이에 메이 총리는 당초 예정대로 브렉시트 시점 연기 여부를 다시 표결에 부치겠다고 전날 밝혔었다.


이날 정부안이 통과됨에 따라 영국 정부는 3차 승인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브렉시트 연기기간을 확정, 오는 21일 열리는 EU정상회의에서 EU측에 이를 공식 요청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연기를 위해서는 EU 27개 회원국의 만장일치 동의가 필요하다. 그간 EU가 탈퇴 시점을 늦추는 것에 긍정적 입장을 보여왔음을 감안할 때 사실상 브렉시트 연기는 확정적인 셈이다.


또한 하원은 이날 브렉시트를 연기한 뒤 제2 국민투표를 개최하자는 내용의 수정안은 찬성 85표, 반대 334표로 249표차 부결했다. 이는 보수당 탈당 후 독립그룹으로 활동 중인 세라 울러스턴 의원이 제안한 안이다. 다만 그간 제2 국민투표를 지지해 온 노동당은 이 수정안이 브렉시트 계획을 우선적으로 한다는 이유로 표결에 기권했다.


하원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방안을 찾기까지 노 딜, 제2국민투표 등 여러 옵션에 대한 투표를 진행하는 힐러리 벤 의원(노동당) 등의 수정안은 찬성 312표, 반대 314표로 2표차 부결됐다.


가디언은 "의원들이 이날 일련의 표결을 통해 브렉시트 절차를 의회가 장악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제2 국민투표 제안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2.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3.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4.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
  5.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비공개 전환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6.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원 수 늘어난다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
  7.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8.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종합)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
  9.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10.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1. [포토]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12.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13.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팔았다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14.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5.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만 입증에 난항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
  16.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17.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의심"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18. 서울, 세계에서 7번째로 생활비 비싼 도시…뉴욕·코펜하겐과 비슷
    서울, 세계에서 7번째로 생활비 비싼 도시…뉴욕·코
  19.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구 논란 사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
  20.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
    박한별, '윤 총경'과 골프 논란…"고개 숙여 사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