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어제는 구글, 오늘은 페이스북·인스타그램…새벽부터 '먹통'(종합)
최종수정 2019.03.14 07:52기사입력 2019.03.14 07:52

전일 구글 서비스 장애에 이어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새벽부터 접속 오류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이민우 기자] 이용자수 22억명에 달하는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접속오류가 나타나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전일 구글의 이메일 서비스인 'G메일'과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드라이브' 등에서 장애가 발생한지 채 하루도 안 돼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 서비스의 문제가 잇따라 불거진 것이다.


13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들은 일제히 페이스북과 자회사 인스타그램의 서비스가 접속이 안 되는 오류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미국 뿐만 아니라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적으로 나타난 현상이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먹통'=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동부 기준 이날 정오께부터 접속 오류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현재 메시지 전송 및 메신저 기능 등이 제한되고 있는 상태다. 페이스북 메신저의 경우 PC 버전만 불통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자들은 트위터 등 다른 SNS를 통해 '페이스북다운(불통)'이라는 해시태그를 전파하고 있다.


웹사이트의 정상작동 여부를 검사하는 다운디텍터닷컴은 미국, 유럽, 남미, 아시아 등 거의 전 지역에서 페이스북이 먹통이 됐다고 전했다. 다운디텍터닷컴에 따르면 ▲로그인 불가(33%) ▲뉴스피드 새로고침 불가(33%) ▲전체적인 이용 불가(32%) 등 서비스 전반에 걸쳐 오류가 발생했다. 국내에서도 일부 사용자 계정에서 '먹통'인 상황이 나타났다. 새벽시간임에도 '페이스북 오류', '인스타그램 오류'가 인터넷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을 정도다.

아직까지 이 같은 접속 오류의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일부 사용자들이 접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제휴 애플리케이션(앱)도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상황을 파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구글 서비스도 13일 장애 겪어=문제는 13일 구글의 이메일 서비스인 'G메일'과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드라이브' 등에서 3시간 이상 장애가 발생한 데 이어 이날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까지, 전 세계적으로 사용자가 많은 글로벌 IT기업의 서비스 오류가 연일 계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업계에 따르면 13일 오전부터 일부 사용자들의 G메일 계정에서 메일발송 및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이 안 되는 증상이 나타났다. 구글 드라이브에서는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에 있는 파일에 접근하지 못 하기도 했다. 구글은 이날 오전 상태 알림 페이지를 통해 장애 발생 사실을 인지해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공지했으며 오후 들어 "G메일은 파일 첨부나 첨부파일 다운로드가 안 될 뿐 아니라 메일발송 및 작성에 문제가 있고, 구글 드라이브는 파일 업로드ㆍ다운로드가 안 된다"라고 밝혔다.


업무 시간에 벌어진 서비스 장애로 이용자들은 큰 불편을 겪었지만 문제 해결은 오후 3시 넘어서 공지됐다. 구글 측은 3시13분에서야 "G메일ㆍ드라이브 문제가 해결됐다"고 했다. 구글은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조사를 하고 추후 상세한 분석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2.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3.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4. '몰카 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에 현직 변호사 "최대 7년6개월 징역" 예상
    '몰카 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에 현직 변호사 "최대
  5.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
  6.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비공개 전환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7.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원 수 늘어난다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
  8.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9.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종합)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
  10.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11.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2. [포토]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13.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14.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팔았다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15.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6.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만 입증에 난항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
  17.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의심"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18.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구 논란 사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
  19.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20. 서울, 세계에서 7번째로 생활비 비싼 도시…뉴욕·코펜하겐과 비슷
    서울, 세계에서 7번째로 생활비 비싼 도시…뉴욕·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