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박한별 남편' 유리홀딩스 회장, 최종훈 음주운전 무마 의혹
최종수정 2019.03.14 15:22기사입력 2019.03.14 07:55
최종훈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그룹 FT 아일랜드의 최종훈이 3년 전 음주운전 적발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에 청탁한 것으로 추정되는 채팅방 메시지가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SBS는 최종훈이 2016년 3월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이후 빅뱅의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속해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나눈 대화내용을 공개했다.


최종훈은 다른 아이돌 그룹의 멤버의 음주운전 적발 소식이 담긴 뉴스 기사를 올린 뒤 “저는 다행히 유OO형 은혜 덕분에 살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준영이 "종훈이 이번에 (신문) 1면에 날 수 있었다"고 말하자 최종훈은 “내가 왜 기사가 나? 얼마나 조용히 처리했는데”라고 답했다.

이를 본 김 씨가 "조용히? 유 회장님이 얼마나 발 벗고 나서셨는지 알아?"라고 타박하자 승리 역시 "다음 음주운전은 막아줄 거란 생각하지 말아라. OO형이 자기 돈 써서 입막아줬더니"라고 답했다.


대화에 등장하는 유 씨는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요식업과 엔터테인먼트 등 각종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승리와 함께 2016년 투자법인 ‘유리홀딩스’를 설립한 뒤 현재 단독 대표직을 맡고 있는 인물이다.


업체명 ‘유리’는 유 씨와 승리의 본명인 이승현에서 한 글자씩 딴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이같은 관계로 인해 유리홀딩스는 마약유통, 성폭행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버닝썬의 지주회사가 아니냐는 의혹도 받아왔다.


유 씨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승리와 함께 이날 오전 10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좋은번호가 좋은 기운을! 행운의 숫자 확인 GO!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지금 내 번호 행운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