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5G·AI, 3년 내 '스마트폰 르네상스' 일으킨다"
최종수정 2019.03.12 20:54기사입력 2019.03.12 20:54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12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3년 내 5G와 AI가 스마트폰 르네상스를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 사장은 5G·AI 서비스 실현을 통해 침체된 스마트폰 시장을 부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고 사장은 "반도체와 자동차부품 등 삼성전자의 수직통합 모델이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 맞춰 일본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연내 일본에 전용 앱을 탑재한 '갤럭시폴드'도 출시 예정이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쇼!파니 인하우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이미숙, 故장자연 사건 관련 진술 "고인이 작성한 문서 본 적 없어"
    이미숙, 故장자연 사건 관련 진술 "고인이 작성한 문
  2. '손석희 폭행 고소' 김웅 "대질조사 요청"…경찰, 포렌식 분석 중
    '손석희 폭행 고소' 김웅 "대질조사 요청"…경찰, 포
  3. '중거리 미사일' 천궁 비정상 발사 자폭…"인명피해 확인 안돼"
    '중거리 미사일' 천궁 비정상 발사 자폭…"인명피해
  4. 삼성 갤럭시S10, 다시 만리장성을 넘어라
    삼성 갤럭시S10, 다시 만리장성을 넘어라
  5. '가성비의 대명사' 샤오미, 반값 폴더블폰 내놓을까
    '가성비의 대명사' 샤오미, 반값 폴더블폰 내놓을까
  6.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7. “별장 성접대 사건 너무 충격적…특수성폭행 공소시효 남았다”
    “별장 성접대 사건 너무 충격적…특수성폭행 공소시
  8. 경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
    경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
  9. '버닝썬 게이트' 마약 범죄 40명 입건…휴대전화 분석·경찰 유착 수사 속도(종합)
    '버닝썬 게이트' 마약 범죄 40명 입건…휴대전화 분석
  10.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
  11. 롯데시네마·CJ CGV, 국가고객만족도 영화관 공동 1위
    롯데시네마·CJ CGV, 국가고객만족도 영화관 공동 1위
  12. 송선미 "장자연과 친분 조금도 없었다…진실 안다면 함구하지 않아"
    송선미 "장자연과 친분 조금도 없었다…진실 안다면
  13. 로봇에 뺏긴 은행 일자리…日빅3, 내년 신규채용 20% 줄인다(종합)
    로봇에 뺏긴 은행 일자리…日빅3, 내년 신규채용 20%
  14. [르포]4.3%에 줄섰다…고금리 좇는 사람들
    [르포]4.3%에 줄섰다…고금리 좇는 사람들
  15. “여자친구 만져서…” 친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男 체포
    “여자친구 만져서…” 친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男
  16. 이옥섭 감독 '메기' 오사카亞영화제 그랑프리
    이옥섭 감독 '메기' 오사카亞영화제 그랑프리
  17. '없어서 못 파는' 팰리세이드, 年생산량 9만1000대로 또 상향
    '없어서 못 파는' 팰리세이드, 年생산량 9만1000대로
  18. 이희진 부모 살인 피의자, 이사업체 통해 父 시신 옮겨…5억 들고 도주
    이희진 부모 살인 피의자, 이사업체 통해 父 시신 옮
  19. '몰카 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에 현직 변호사 "최대 7년6개월 징역" 예상
    '몰카 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에 현직 변호사 "최대
  20. 나경원 “심상정, 의석 배분 '국민은 알 필요없다'고 했다”
    나경원 “심상정, 의석 배분 '국민은 알 필요없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