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김정은, 내 아이들이 핵 지닌 채 평생 사는 걸 원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9.02.23 08:33기사입력 2019.02.23 08:33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나는 내 아이들이 핵을 지닌 채 평생 살기를 원하지 않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4월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당시 중앙정보국 국장)에게 이 같이 말한 것으로 22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앤드루 김 전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은 이날 스탠퍼드대학의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 강연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지난해 3월31일∼4월1일로 전해진 폼페이오 장관의 1차 방북과 관련해 "주요 목적은 한국 특사단이 우리에게 전한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방북 후 특사단으로 방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김 위원장이 비핵화할 의지가 있다'고 했는데 이 부분을 직접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었다는 설명이다.


김 전 센터장은 "우리는 동맹(한국)을 신뢰하지만, 그것과 별도로 확인하고 검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을 수행해 비행기를 타고 평양에 갔을 때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비핵화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물었고, 이에 김 위원장은 "나는 아버지이자 남편이다. 내게는 아이들이 있다"며 "나는 내 아이들이 핵을 지닌 채 평생 살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김 전 센터장은 전했다.


김 전 센터장은 "그것이 그(김 위원장)의 대답이었다"며 "김 위원장은 면담 동안 비핵화하겠다는 의도를 확인했을 뿐 아니라 북미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욕구도 강력히 강조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계 김 전 센터장은 지난해 12월20일자로 은퇴한 뒤 이 연구소의 방문학자로 일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폼페이오 장관의 네 차례 방북에 모두 동행했으며 북미 막후 협상 과정에서 '키맨'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센터장은 이날 강연에 들어가면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미국 정부의 공식적 입장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지만,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 정부의 의도가 반영됐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遺곷젙긽쉶떞 湲곗궗 紐⑥븘蹂닿린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2.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3.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4. '몰카 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에 현직 변호사 "최대 7년6개월 징역" 예상
    '몰카 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에 현직 변호사 "최대
  5.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
  6.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비공개 전환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7.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원 수 늘어난다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
  8.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9.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종합)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
  10. "회사 잘 키워보려"…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옥중 편지 재조명
    "회사 잘 키워보려"…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옥중
  11.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12.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3. [포토]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14.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15.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팔았다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16.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7.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만 입증에 난항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
  18.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의심"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19.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구 논란 사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
  20.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