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장하성 前청와대 정책실장, 재산 104억…8개월 만에 8억 증가
최종수정 2019.02.22 09:42기사입력 2019.02.22 00:01
장하성 청와대 전 정책실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해 11월 퇴직 당시 총 104억1693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같은해 3월 정기 재산공개액(96억294만원)보다 8억1400만원 늘었다. 매달 1억원씩 재산이 늘어난 셈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2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장 전 정책실장이 이같이 재산내역을 신고했다. 지난해 11월2일~12월1일 사이 임면된 고위공직자 35명 중 재산 최상위자다.


장 전 정책실장의 재산 증가는 대부분 부동산과 예금에서 이뤄졌다. 장 전 정책실장 부부가 공동소유한 것으로 보이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아파트 값은 지난해 3월 당시 12억5600만원에서 8개월 만에 3억2800만원 증가한 15억8400만원으로 신고됐다. 같은 기간 경기도 가평군에 위치한 단독주택도 6000만원 오른 2억500만원으로 나타났다. 장 전 정책실장이 보유한 토지는 지난해 3월보다 1226만원 증가한 2억7178만원이다.


장 전 정책실장과 그의 직계가족이 보유한 총 예금액은 82억5511만원이다. 지난해 3월(77억9110만원)보다 4억6401만원 늘었다. 이는 장 전 정책실장 본인 및 배우자의 급여와 투자수익 증가에 따른 것이다.

반면 유가증권은 지난해 3월 1억5620만원에서 1억4714만원으로 다소 줄었다.


이번 수시 재산공개를 통해 공개된 현직 고위공무원 중 재산 상위자는 한명진 방위사업청 차장(30억6537만원), 조명래 환경부 장관(20억4186만원), 신명식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원장(18억7382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퇴직자 중에는 장 전 정책실장에 이어 하재주 전 한국원자력연구원장(33억6394만원), 방희석 전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19억4344만원) 등 순이다.


김연명 대통령비서실 사회수석비서관은 14억4749만원,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은 7263만원,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1억1831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논란
    "'장자연 리스트' 누구?" 왕종명 앵커 실명공개 요구
  2.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원
    '블로거 명예훼손' 도도맘 김미나, 1심서 벌금 200만
  3.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단독] "메달 따도 군대간다"…'병역특례' 폐지 수순
  4. '몰카 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에 현직 변호사 "최대 7년6개월 징역" 예상
    '몰카 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에 현직 변호사 "최대
  5.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까?
    [인포그래픽]'청년구직활동지원금' 나도 받을 수 있을
  6.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비공개 전환
    '스타강사' 이다지 "외모품평, 악플 고소할 것"…SNS
  7.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원 수 늘어난다
    [단독] 현 선거제로 21대 총선 치르면 세종·일산 의
  8.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정 상당부분 과장(종합)
    '넘어지며 잡은 옷자락→경찰의 멱살' 김상교 체포 과
  9.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종합)
    검찰,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가수 정준영 구속영
  10.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달음식 그릇'도 규제 논의(종합)
    다음달부터 음식점 일회용품 사용 과태료 물어야…'배
  11.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김경수-MB, 석방 맞교환 기획?…한국당 의혹 제기
  12. [포토]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레이양 '美친 몸매 종결자'
  13.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극한직업' 열풍에 극장가 역대 2월 최다 관객
  14.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팔았다
    아마존 CEO '불륜 문자메시지', 애인 오빠가 2억원에
  15.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좋아요'
    '불법촬영 혐의' 최종훈, 반성은커녕 경찰 출석사진 '
  16.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만 입증에 난항
    '성접대 의혹' 승리, 왜 구속 안되나…진술 확보했지
  17.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의심"
    北 '핵무기 도매상' 우려…美보고서 "이란과 핵 협력
  18.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구 논란 사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MBC 측, 왕종명 실명 공개 요
  19.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종이컵 후식커피 식당서 사라진다
  20. 서울, 세계에서 7번째로 생활비 비싼 도시…뉴욕·코펜하겐과 비슷
    서울, 세계에서 7번째로 생활비 비싼 도시…뉴욕·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