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저 딴 게 무슨 대통령" 막말 김준교, 사과 후 '500원 내기' 왜?
최종수정 2019.02.20 15:17기사입력 2019.02.20 14:39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향해 원색적인 발언…"한국당 지지율 오른다에 500원 건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자유한국당 김준교 청년 최고위원 후보가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한 당일 '500원 내기' 주장을 펼쳤다.


김 후보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젊은 혈기에 다소 정제되지 못한 표현과 말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는 지난 18일 대구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 연설회에서 "문재인은 나라를 팔아먹고 있다"면서 "저딴 게 무슨 대통령입니까. 저자를 절대로 우리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막말을 쏟아내자 연설회 현장에서는 박수가 쏟아졌지만 당 안팎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발언의 수위가 지나친 데다 당에 부담을 준다는 이유였다.

김 후보는 "이완구 전 총리님과 홍문종 의원님 그리고 당의 어르신과 선배님들께 무례하게 느껴지셨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앞으로는 좀더 자중하고 더 나아진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가 이런 글을 올릴 때만 해도 물의를 빚은 발언에 대해 반성하고 있는 것처럼 인식됐다. 하지만 김 후보는 사과의 글을 올린 몇 시간 후 새로운 글을 올렸다.


김 후보는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청와대와 여당 눈치보며 몸사리는 웰빙 야당이 아니라 할 말은 하는 당당하고 강한 야당"이라며 "김준교 효과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다음 주 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오른다는 데 500원 건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