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택시단체 "택시기사 3번째 분신, 대통령이 면담 응해야"
최종수정 2019.02.12 13:06기사입력 2019.02.12 13:06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택시업계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기사들이 카풀 저지 집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택시 단체들이 카카오모빌리티의 승차공유(카풀)서비스에 반대하는 택시기사들의 분신이 잇따르자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나섰다.


12일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는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택시 비상대책위원회의 면담 요청에 즉각 응해 불법 카풀 영업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택시 4단체는 "고(故) 최우기, 임정남 열사의 분신사망으로 분향소의 촛불이 채 꺼지기도 않은 상황에서 11일 불법 카풀 도입을 반대하는 서울개인택시조합 강남지부 김모 대의원의 3번째 분신이 또 발생해 안타깝고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전날 택시기사 김씨는 여의도 국회 앞 대로에서 자기 택시에 불을 붙인 채 국회로 돌진하다 다른 차량에 부딪혀 멈춰섰다. 김씨는 근처에 있던 경찰 등에게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얼굴에 큰 화상을 입었지만 생명이 위독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단체는 "우리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10일 고 임정남 열사 사망 직후 청와대를 항의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을 요구했으나 청와대는 묵묵부답"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또 분신 사고가 발생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들은 "두 분 열사의 숭고한 희생에도 타다·풀러스 등 불법 유사 택시영업이 계속되고 있다"며 "어렵게 마련된 사회적 대타협기구의 성공적 논의를 위해서도 불법 유사택시영업을 즉각 중단하고, 정부는 위법행위를 즉각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