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포츠
'조들호2' 법정에 다시 선 박신양, 치열한 리벤지 빅매치 예고
최종수정 2019.02.11 21:05기사입력 2019.02.11 21:05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사진=KBS 2TV 제공


박신양이 재판장에 변호인으로 등장, 의뢰인을 위해 다시 한 번 목소리를 높인다.


11일 밤 10시 방송될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13, 14회에서는 조들호(박신양 분)가 자신에게 트라우마를 입힌 백승훈(홍경 분)과 치열한 법정 공방전을 펼친다.


앞서 백승훈으로 인해 억울한 피해자를 죽게 만든 조들호는 그 죄책감으로 공황장애를 겪으며 1년간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냈다. 이후 오랜만에 맡은 사건도 결국 변호에서 물러나야할 만큼 그의 몸 상태는 만신창이였던 것.


다시 억울한 소시민을 수호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지난 12회에서 백승훈을 상대로 한 운명 같은 사건이 주어지면서 그의 재기를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피어오르고 있다.

오늘(11일) 방송에서는 조들호가 한층 더 예리해진 감(感)과 집념으로 사건의 민낯을 샅샅이 파헤친다. 의뢰인의 억울함은 물론, 백승훈과 그의 부친 백도현(손병호 분)의 추악한 방해 작전에도 정면으로 맞서며 어느 때보다 강한 전투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조들호의 심리를 정확히 간파해 치명타를 입혔던 장본인 이자경(고현정 분)이 이번 사건에 어떤 마수를 뻗을지도 주목할 부분. 이자경의 공격이 계속 될수록 더욱 단단해지는 조들호의 투지가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만든다.


과연 조들호는 치명적인 약점을 극복하고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날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13, 14회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