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20대 기업들 '역성장 비명'
최종수정 2019.02.11 11:20기사입력 2019.02.11 11:20
20대 기업들 '역성장 비명'



20대 기업 3년 실적 분석해보니

작년 4분기 영업익 감소 13곳

반도체 의존 리스크 현실로

삼성전자 6조8000억 최대 감소

車산업마저 2년 새 영업익 44% 줄어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권성회 기자] 지난해 4분기 국내 주요 20대 기업중 13곳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뒷걸음질 친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 반도체 업황 악화 및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체 등으로 국내 주요 기업들이 '역성장의 늪'에 빠졌다는 분석이다.


아시아경제가 11일 국내 20대 대기업(매출액 기준, 금융업ㆍ유통업 제외)의 2016~2018년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 기업은 총 13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대 대기업들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총 19조8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조3749억원(25%), 전 분기 대비 11조2948억원(37%) 각각 감소했다. 이는 최근 수년간 글로벌 슈퍼사이클(초호황)로 급성장세를 보이면서 한국 경제 동력 역할을 하던 반도체 기업의 성장세가 지난해 4분기부터 크게 둔화된 탓이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 분기 대비 가장 크게 줄어든 기업이 삼성전자인 점이 이를 방증한다. 삼성전자는 같은 기간 영업이익이 6조8000억여원이나 줄었다. SK하이닉스도 1분기 만에 2조여원이나 감소했다.


이같은 4분기 영업이익 역성장세는 전업종에 걸쳐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감소 5대 기업을 보면 SK이노베이션, LG전자, 에쓰오일 등의 순으로 화학(배터리), IT, 에너지 기업이 차지했다. 이중 SK이노베이션(-2788억원)과 에쓰오일(2923억원)은 적자전환했다.


보다 심각한 문제는 반도체와 양대축인 자동차 산업이 역성장 늪에 빠졌다는 점이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등 현대차그룹 주력 4개사의 합산 영업이익은 2016년 11조2884억원에서 2018년 6조3147억원으로 44% 가량 감소했다.


반도체 의존도가 더욱 심화된 것도 우려스러운 요인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합산 영업이익은 2016년 32조5174억원에서 2018년 79조7338억원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두 기업이 20대 대기업들의 총 영업이익과 매출액에 대해 차지하는 비중이 같은 기간 52.91%에서 76.73%, 28.27%에서 31.78%로 각각 상승했다.


재계 관계자는 "반도체 착시현상에 가려진 우리 경제에 적신호가 켜진 것"이라며 "지난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자동차, 중화학 등 주력 산업들이 침체를 겪는 가운데 반도체마저 역성장을 거두면서 경제 전반이 휘청일 수 있다는 우려가 짙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