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일왕 사죄해야" 문희상에 日 발칵…외무상 "발언조심하라"
최종수정 2019.02.11 21:03기사입력 2019.02.11 09:58
"일왕 사죄해야" 문희상에 日 발칵…외무상 "발언조심하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일본 외무상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일왕이 직접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발언을 조심하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 논란 등으로 좀처럼 가시지 않는 한·일 갈등이 재차 고조되는 모습이다.


1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전날 필리핀 방문 중 기자들을 만나 "한일 합의로 (위안부 문제는)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 측도 특별히 재교섭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며 "제대로 된, 올바른 인식에서 발언해달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 정부로부터 문 의장의 발언이 당초 의도와 다르게 보도됐다는 설명을 들었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8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明仁)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칭하면서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이 한마디하면 된다.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정말 죄송했다고 말하면 이를 마지막으로 문제가 해결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같은 발언은 양국 간 입장차가 더욱 커졌음을 보여준다는 것이 인터뷰를 보도한 블룸버그 통신의 해석이다.


일본에서 열린 한 심포지엄에서도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와 일본 학자 간 설전이 벌어졌다. 기미야 다다시(木宮正史) 도쿄대 교수는 지난 9일 도쿄 게이오대에서 진행된 ‘동북아시아의 새로운 질서구상’ 심포지엄에 참석해 "문 특보의 (기조연설) 논문을 읽고 충격을 받았다. 일본에 대한 언급이 한 곳도 없다"며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구축에 일본의 역할이 그만큼 없다는 말이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문 특보는 "현재 남북한과 미국이 정전협정, 비핵화를 논의하는데, 6자 회담도 아니니 일본의 역할이 없을 수밖에 없다"고 단번에 선을 그었다. 오히려 그는 "일본 외무성은 유럽연합(EU) 등에 가서 북한문제 해법에 대한 우리 대통령의 주장을 완전히 무시하며 부정적으로 말하고 있다. 일본이 너무 심하다. 일본에 올 때마다 충격을 받는다"고 반박했다.


문 특보는 "음모론을 갖고선 한일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세상이 변하는데 일본은 자기 원하는 것만 말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함께 참석한 양기호 성공회대 교수 역시 "기미야 교수가 충격을 받았다고 하는 데 대해 충격"이라며 문 특보를 옹호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