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LG전자, 독일 게이밍모니터 시장 공략
최종수정 2019.02.11 10:00기사입력 2019.02.11 10:00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LG전자가 게임 전용 모니터 'LG 울트라기어'를 앞세워 독일 게이밍모니터 시장을 공략한다.


11일 LG전자는 독일 분데스리가 소속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Eintracht Frankfurt, 이하 프랑크푸르트)의 e스포츠팀을 후원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2년간 메인 스폰서로 참여해 선수들에게 대회 참가 및 훈련을 위한 게이밍모니터 등을 제공한다.


프랑크푸르트 e스포츠팀은 현재 ‘가상 분데스리가(VIRTUAL BUNDESLIGA)’ 대회에 참가해 경기를 치르고 있다. 가상 분데스리가는 실제 축구경기가 아니라 축구게임인 '피파(FIFA)19'를 통해 진행되는 e스포츠 대회다.


LG전자는 지난해 LG 울트라기어를 출시한 이후 다양한 브랜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게이밍모니터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LG전자는 LG 울트라기어의 대표 모델 '34GK950G(34인치)'를 최근 유럽, 북미 등에 출시하고 있다. 이 제품은 뛰어난 화질과 빠른 처리속도로 최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21:9 화면비에 WQHD(3440×1440) 해상도를 구현한다. 이 제품에 장착한 나노 IPS 패널은 미세 분자를 이용해 부정확한 색을 정교하게 조정한다. 또 이 제품은 엔비디아(NVIDIA)의 G-싱크 기술을 탑재해 빠른 화면 전환도 부드럽게 처리해준다.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화면 수가 120장(120Hz)이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상무는 “강력한 성능을 갖춘 ‘LG 울트라기어’로 게이밍모니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