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변진섭 ‘희망사항’이 여혐 노래?…김제동 발언 논란
최종수정 2019.02.11 07:20기사입력 2019.02.11 06:38
변진섭 ‘희망사항’이 여혐 노래?…김제동 발언 논란 방송인 김제동이 지난해 9월 KBS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방송인 김제동(45)이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가수 변진섭의 노래 ‘희망사항’에 대해 ‘여성 비하적’ 노래라는 취지로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MBC라디오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를 진행하는 김제동은 9일 오전 방송된 프로그램 중 ‘가요 Top 10’이라는 코너에서 노래 ‘희망사항’이 끝나자 ‘요즘 시대에는 나와선 안 되는 노래다’라는 취지로 말했다. 여성을 지나치게 수동적으로 표현한 노래라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해당 발언 직후 누리꾼들은 “제목 그대로 희망 사항입니다. 뭘 그리 깊게 생각하시나요?”, “문화란 시대 상황에 따라 변화하고 다르다. 지금 기준으로 그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이 노래의 주제는 맨 마지막 여자 부분입니다. 그런 여자가 좋으면 너 역시 괜찮은 남자가 되라는 거죠, 이게 여혐 노래라니 세상에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른바 ‘여혐’(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노래 ‘희망사항’은 가수 변진섭이 1989년 발표한 2집 수록곡으로 피아니스트 겸 가수 노영심이 작사·작곡을 했다.

변집섭은 이 노래로 1990년 MBC 10대 가수 가요제 대상을 수상했다. 또 같은 해 3월 KBS ‘가요톱텐’ 1위 등 총 11회에 걸쳐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후 노영심은 이 노래와 짝을 이루는 ‘별걸 다 기억하는 남자’라는 노래를 썼다.


다음은 ‘희망사항’ 가사 전문


변집섭)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

밥을 많이 먹어도 배 안 나오는 여자

내 얘기가 재미없어도 웃어 주는 여자

난 그런 여자가 좋더라


머리에 무스를 바르지 않아도

윤기가 흐르는 여자

내 고요한 눈빛을 보면서

시력을 맞추는 여자


김치볶음밥을 잘 만드는 여자

웃을 때 목젖이 보이는 여자

내가 돈이 없을 때에도

마음 편하게 만날 수 있는 여자


멋내지 않아도 멋이 나는 여자

껌을 씹어도 소리가 안 나는 여자

뚱뚱해도 다리가 예뻐서

짧은 치마가 어울리는 여자


내가 울적하고 속이 상할때

그저 바라만 봐도 위로가 되는 여자

나를 만난 이후로 미팅을

한 번도 한 번도 안 한 여자


난 그런 여자가 좋더라

난 그런 여자가 좋더라


노영심) 여보세요 날 좀 잠깐 보세요

희망사항이 정말 거창하군요

그런 여자한테 너무 잘 어울리는

난 그런 남자가 좋더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