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미국, 한국산 송유관에 최대 59%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3배↑
최종수정 2019.02.10 19:32기사입력 2019.02.10 19:32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미국이 한국산 송유관에 이전의 관세율을 세배 이상 높인 최대 59%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전망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최근 한국산 송유관 반덤핑 관세 연례재심(2016∼2017년)에 대한 예비판정 결과를 공개했다.


관세율은 넥스틸 59.09%, 세아제강 26.47%, 현대제철 등 기타 업체 41.53%다. 상무부는 한번 관세를 부과하면 매년 연례재심을 통해 관세율을 다시 산정한다. 이전 연도(2015∼2016년) 연례재심 관세율은 세아제강 14.39%, 현대제철 18.77%, 넥스틸 등 기타 업체 16.58%였다.


상무부는 한국에 송유관 생산원가에 영향을 미칠 '특별시장상황'(PMS: Particular Market Situation)이 존재한다고 봤다. PMS는 수출국의 특별한 시장 상황 때문에 조사 대상 기업이 제출한 자료만으로 정상가격을 산정할 수 없다고 보고 상무부 재량으로 결정한다. 상무부는 반덤핑 관세율을 산정할 때 수출기업이 자국에서 판매하는 정상가격과 대미 수출가격의 차이를 계산한다.

상무부는 한국 정부가 송유관의 원료인 열연을 보조하고, 값싼 중국산 열연이 한국에 덤핑 돼 열연 가격이 정상보다 낮다고 봤다. 또 포스코 등 열연 공급업체와 송유관 생산업체 간 전략적 제휴가 있고, 한국 정부가 전력시장에 개입하고 있어 열연 가격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