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삼성전자 'QLED 8K' 60여개국 출시…"8K, 프리미엄 시장 두자릿수 목표"
최종수정 2019.02.10 11:32기사입력 2019.02.10 11:32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세계 각지에서 8K 해상도의 초고화질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TV 신제품을 선보이고 'QLED 8K'의 대중화에 도전한다.


삼성전자는 8일 경기도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TV 시장 전망과 2019년형 'QLED 8K' 기술 설명회를 열고 이러한 계획을 밝혔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이날 "국내에서 소비되는 (삼성) 대형 TV의 절반 이상은 8K"라면서 "8K는 올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판매 비중) 두 자릿수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은 오는 12일 유럽에서 열리는 거래처 초청 행사 '삼성포럼'을 시작으로 서남아, 중남미, 중동 등에서 지역별로 8K TV를 공개하고, 60여개국으로 판매 국가를 확대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 QLED 8K를 처음 선보인 이후 유럽, 한국, 미국, 러시아에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삼성은 올해를 8K 제품 대중화 원년으로 보고 있다. 올해 선보이는 제품은 기존 65·75·82·85인치 모델에 55인치를 추가한 총 6개 모델이다.


QLED 8K는 머신러닝 기반으로 영상을 분석해 저해상도를 8K 화질로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퀀텀 프로세서 8K' 기술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또 직하 방식(Direct Full Array)으로 백라이트를 제어해 블랙 표현과 명암비를 개선했고, 쿼드 렌더링 비디오 프로세싱(Quad Rendering Video Processing)을 통해 시야각을 넓혔다.


기존 2018년형 QLED 8K보다 고화질·고용량 영상 콘텐츠를 전송할 수 있도록 하는 HDMI 2.1 규격도 탑재했다.


이 규격으로 전송 용량이 기존 18Gbps에서 48Gbps로 대폭 확대돼 8K 해상도 영상을 초당 60프레임으로 재생할 수 있다.


한종희 사장은 "4K는 5년 이내에 60% 이상 성장했는데, 8K도 그 정도일 것"이라고 예상하며 "이보다 더 빠를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콘텐츠 부문에서도 2020 도쿄올림픽을 기점으로 8K 콘텐츠가 상당히 많이 양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 사장은 "8K 제품 (판매량이) 패널 제조사들의 생산량에 달려 있다"면서 "삼성디스플레이 생산량을 늘려서 더 많은 TV를 판매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