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산업/IT
샤오미, 폴더블폰 대열 합류…바깥으로 ‘두번’ 접는다
최종수정 2019.01.24 10:34기사입력 2019.01.23 19:08

공동 창업자 린빈 총재, 웨이보에 사용 영상 올려
삼성전자, 로욜 방식과도 달라…양쪽을 동시에 접어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중국 샤오미가 폴더블폰 대열에 합류한다. 중국 로욜에 이어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공개가 임박한 상황에서 샤오미는 새로운 방식의 제품으로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샤오미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린빈 총재는 23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개발 중인 폴더블폰을 직접 사용하는 동영상을 게재했다.


동영상 속 샤오미의 폴더블폰의 최대 특징은 ‘더블 아웃폴딩’ 방식으로, 양쪽 끝을 동시에 바깥쪽으로 접을 수 있는 구조다. 바깥쪽으로 한번 접는 로욜의 ‘아웃폴딩’, 안쪽으로 한번 접는 삼성전자의 ‘인폴딩’ 방식과 다르다.

린 총재는 “화면을 유연하게 접는 방식을 연구해 우리의 첫 번째 폴더블폰을 만들었다”며 “더블 폴딩 방식으로는 세계 최초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방식을 통해 태블릿과 휴대전화 사용을 완벽하게 결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름은 ‘샤오미 더블 플렉스’ 혹은 ‘샤오미 플렉스’가 후보”라고 말했다.


제품 공개 시기나 가격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내달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10주년작 ‘갤럭시S10’과 함께 폴더블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화면 크기는 펼쳤을 때 7.3인치, 접었을 때 4.6인치다. 삼성전자는 전용 콘텐츠 없이는 폴더블폰의 성공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구글은 물론 전 세계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과 협력하고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