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경제/금융
홍남기 “여의도 면적 2.4배 국유지 개발”
최종수정 2019.01.23 10:07기사입력 2019.01.23 09:04

경제활력대책회의 주재
“37조원 생산유발, 20만5000명 고용 유발효과 기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대규모 유휴 국유지를 개발·활용하겠다”며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전국 11곳 선도사업지를 선정했다”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개발 부지를 공공주택 2만2000호, 창업·벤처기업 보육공간으로 활용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유재산 토지개발과 관련해 “2028년까지 16조8000억원의 투자가 이뤄지면 37조원 상당 생산 유발, 20만5000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둔화에 대비해 금융지원도 착수한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321억 달러였던 해외건설·플랜트 수주액이 대폭 확대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 등에 적극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올 상반기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는 5조7000억원을 조기 집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