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손혜원 "민주당 당직·문체위 간사 내려놓겠다...국회의원직은 유지"(상보)
최종수정 2019.01.20 11:36기사입력 2019.01.20 11:22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아온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적을 내려놓겠다"면서 "검찰에 대한 저의 증거가 한 가지라도 나온다면 알아서 (국회의원 사퇴)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명예를 위해 SBS에 대해 허위사실유포로 고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공정한 수사를 위해 떠나있겠다. 검찰에 모두 수사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깨끗하게 밝힌 뒤 제 자리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또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직은 내려놓겠지만 목포 도시 재생 사업을 지속할 뜻도 밝혔다. 손 의원은 "문체위 간사직도 내려놓겠다"면서도 "목포 문화재 보전 노력은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제가 당을 떠나는 것은 당을 살리기 위해서, 더 이상 이러한 말도 안되는 일이 상습적으로 자행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또 지역구인 마포 주민들에게 "저를 뽑아주신 것은 민주당 의원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당직을 내려놓겠지만 최선을 다해 (지역을 위해) 일하겠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여의도 문법으로 대처한다면 살짝 고개를 숙이고 간사직을 내려놓고 잠잠해질때가지 기다리는 것이 맞겠지만 그렇게 할수는 없다"며 "그것은 손혜원이 아니다"고 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손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에 나서 "당으로서는 손 의원이 당적을 내려놓겠다는 것을 만류를 많이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 의원이 당에 더 이상 누를 끼치 않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