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美 "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 개최"…장소는 추후 발표, 제재 유지(종합)
최종수정 2019.01.19 07:40기사입력 2019.01.19 07:4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2차 북미정상회담은 2월 말 개최될 것이라고 백악관이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백악관은 그러나 회담 장소는 추후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김 국무위원장의 특사로서 방미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예방을 받고 90분간 면담을 한 뒤 이같이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과 90분간 비핵화와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했다"며 "2차 정상회담은 2월 말께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을 고대하고 있다"며 "회담 장소는 추후에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덜레스 공항을 통해 워싱턴DC에 입성한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부터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이날 오전 11시 자신의 숙소인 워싱턴DC 듀폰서클호텔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약 50분간 회담을 가진 뒤 백악관으로 이동, 낮 12시 15분부터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했다. 백악관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을 마친 뒤에는 숙소로 돌아와 폼페이오 장관과 늦은 오찬을 가졌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과 비건 특별대표가 북한 대표단을 만나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합의를 진전시키기 위해 "좋은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만남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담은 발언이다.


백악관이 북미 2차정상회담의 '2월 말 개최'를 공식화함에 따라 장기 답보상태를 보여온 북핵 협상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논의에 새로운 돌파구가 마련될 지 주목된다.


그러나 구체적 일정과 장소는 공개되지 않은데다, 북한이 희망해온 '제재 완화'를 놓고 양측의 이견이 해소되지 않은 것으로 보여 여전히 넘어야 할 고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 면담에 대해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하고, "북미 대화를 계속할 것이고 대통령은 그의 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계속 진전하고 있고, 계속 대화하고 있다", "우리는 미국인 억류자 석방 등 북한으로부터 매우 좋은 조치와 신뢰를 받았기 때문에 대화를 계속할 것이고 대통령은 다음 회담을 기대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대북 제재는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가 아직 안심하고 대북 제재 해제에 나서거나, 2차 북미회담 개최를 확약할 단계까지 이르지 못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읽힌다.


샌더스 대변인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볼 때까지 대북 압박과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며, 트럼프 정부의 '선(先) 비핵화-후(後) 제재완화' 방침을 고수했다.


遺곷젙긽쉶떞 湲곗궗 紐⑥븘蹂닿린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