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이번 설에 41만4천원 지출…절반 가량이 세뱃돈
최종수정 2019.01.11 21:26기사입력 2019.01.11 21:26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직장인들은 이번 설 연휴 예상경비로 41만4천원을 생각 중이며 이중 44%인 18만1천원을 세뱃돈으로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 설 예상경비(주관식 기재)는 평균 23만1천원으로 집계됐다. 직업별로 살펴 보면 직장인의 설 예상경비가 41만4천원으로 가장 높았다. 구직자 및 취준생의 예상 경비는 17만2천원, 대학생은 12만1천원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예상경비가 36만1천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이상 35만9천원, △30대 32만7천원 순이었다. △20대 응답자의 설 예상경비는 17만3천원으로 다른 연령대의 절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결혼 여부에 따라 예상 경비의 차이가 컸다. 같은 남성이라고 해도 미혼남의 예상경비는 23만2천원이었으나 기혼남은 이의 약 두 배에 달하는 45만9천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마찬가지로 미혼녀의 예상 경비(18만8천원) 보다 기혼녀(35만8천원)의 설 예상 경비가 두 배 가까이 높았다.
한편,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은 '세뱃돈을 꼭 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세뱃돈을 받을 대상의 연령에 따라 얼마 정도의 세뱃돈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각 연령별로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은 최대 10.8%의 응답을 얻는 데 그쳤다.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대상은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10.8%) 그룹이었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은 9.2%, 중고등학생은 4.7%로 나타났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금액은 '1만원'이 48.8%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다. 이어 '3만원'과 '5천원'이 각 11.8%의 비중을 보여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반면 중고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액수는 '5만원'이 36.9%로 가장 높았으며 '3만원(28.5%)'이 그 뒤를 따랐다. 대학생에게 적정 세뱃돈 액수는 '5만원(37.2%)', '10만원(31.0%)' 순이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