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경제/금융
직장인, 이번 설에 41만4천원 지출…절반 가량이 세뱃돈
최종수정 2019.01.11 21:26기사입력 2019.01.11 21:26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직장인들은 이번 설 연휴 예상경비로 41만4천원을 생각 중이며 이중 44%인 18만1천원을 세뱃돈으로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 설 예상경비(주관식 기재)는 평균 23만1천원으로 집계됐다. 직업별로 살펴 보면 직장인의 설 예상경비가 41만4천원으로 가장 높았다. 구직자 및 취준생의 예상 경비는 17만2천원, 대학생은 12만1천원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예상경비가 36만1천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이상 35만9천원, △30대 32만7천원 순이었다. △20대 응답자의 설 예상경비는 17만3천원으로 다른 연령대의 절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결혼 여부에 따라 예상 경비의 차이가 컸다. 같은 남성이라고 해도 미혼남의 예상경비는 23만2천원이었으나 기혼남은 이의 약 두 배에 달하는 45만9천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마찬가지로 미혼녀의 예상 경비(18만8천원) 보다 기혼녀(35만8천원)의 설 예상 경비가 두 배 가까이 높았다.

한편,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은 '세뱃돈을 꼭 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세뱃돈을 받을 대상의 연령에 따라 얼마 정도의 세뱃돈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각 연령별로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은 최대 10.8%의 응답을 얻는 데 그쳤다.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대상은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10.8%) 그룹이었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은 9.2%, 중고등학생은 4.7%로 나타났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금액은 '1만원'이 48.8%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다. 이어 '3만원'과 '5천원'이 각 11.8%의 비중을 보여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반면 중고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액수는 '5만원'이 36.9%로 가장 높았으며 '3만원(28.5%)'이 그 뒤를 따랐다. 대학생에게 적정 세뱃돈 액수는 '5만원(37.2%)', '10만원(31.0%)' 순이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그것이 알고싶다’ 린사모, 삼합회 의혹…버닝썬 실소유주?(종합)
    ‘그것이 알고싶다’ 린사모, 삼합회 의혹…버닝썬 실
  2. 당국에 입 연 中 '폐지여왕'…"폐지 수입 안늘리면 업계 미래 불확실"
    당국에 입 연 中 '폐지여왕'…"폐지 수입 안늘리면 업
  3.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 림 "최근 승리와 통화…이상한 질문 하고 끊어"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킴 림 "최근 승리와 통화…이상
  4. 지창욱, '그것이 알고싶다' 속 사진에 날벼락…"린사모와 관계 없다"
    지창욱, '그것이 알고싶다' 속 사진에 날벼락…"린사
  5. '그것이 알고 싶다' 승리가 제작진에게 보낸 메세지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 승리가 제작진에게 보낸 메세지에
  6. 고진영과 김효주, 박성현 공동 4위 "선두와는 4타 차"
    고진영과 김효주, 박성현 공동 4위 "선두와는 4타 차"
  7. "해먹는것 보다 사먹는게 싸겠다"…두부·고추장·된장·소금·조미료·액젓 줄줄이 올라
    "해먹는것 보다 사먹는게 싸겠다"…두부·고추장·된
  8. '장전된 탄창' 검색대 통과…美 샌프란시스코 공항 한동안 업무 마비
    '장전된 탄창' 검색대 통과…美 샌프란시스코 공항 한
  9. 하태경 "기관단총 든 경호원 '섬뜩'" 주장에 靑 "경호의 기본"
    하태경 "기관단총 든 경호원 '섬뜩'" 주장에 靑 "경호
  10. [법은 처음이라]‘특수강간 혐의’ 김학의 사건 재수사… 누가·어떻게 할까?
    [법은 처음이라]‘특수강간 혐의’ 김학의 사건 재수
  11. [건강을 읽다] 골다공증 예방 '칼슘·비타민D·운동' 삼박자 갖춰야
    [건강을 읽다] 골다공증 예방 '칼슘·비타민D·운동'
  12. 민주·민주평화 "반문특위 해명 나경원, 치졸한 궤변...역대급 국어실력"
    민주·민주평화 "반문특위 해명 나경원, 치졸한 궤변.
  13. 특별 세무조사로 YG와 '승리-버닝썬' 간 연결고리 드러날까
    특별 세무조사로 YG와 '승리-버닝썬' 간 연결고리 드
  14. 北 "우린 생화학 무기 없다 …오히려 주한미군이 생화학전 준비"
    北 "우린 생화학 무기 없다 …오히려 주한미군이 생화
  15. 방탄소년단, 아이돌 그룹 브랜드 평판 1위…"긍정비율 91.25%" 압도적
    방탄소년단, 아이돌 그룹 브랜드 평판 1위…"긍정비율
  16. 영종도 파라다이스호텔 사우나 화재…282명 대피
    영종도 파라다이스호텔 사우나 화재…282명 대피
  17. 노르웨이 해안서 1300명 탄 크루즈선 고장…기상악화에 구조 난항
    노르웨이 해안서 1300명 탄 크루즈선 고장…기상악화
  18. 이번주 4673가구 분양…청량리·북위례 등 견본주택 오픈
    이번주 4673가구 분양…청량리·북위례 등 견본주택
  19. OECD 최악 공기 5위권에 한국…韓·中 석탄발전 비중도 상위권
    OECD 최악 공기 5위권에 한국…韓·中 석탄발전 비중
  20. 삼성重, 올 들어 LNG운반선 7척 수주…조선업 재편 반사이익 기대감
    삼성重, 올 들어 LNG운반선 7척 수주…조선업 재편 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