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왜 하필 지금?"…심석희 폭로 후 김보름 해명에 의아
최종수정 2019.01.11 16:43기사입력 2019.01.11 16:14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대표였던 김보름(왼쪽)과 노선영[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왕따 주행' 논란이 불거졌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대표팀 내 갈등이 2라운드로 번졌다. 당시 가해자로 지목 받아 엄청난 비판에 직면했던 김보름(26)이 "자신이 오히려 괴롭힘의 피해자였다"고 주장하면서다. 올림픽 이후 약 1년 만에 그가 내놓은 해명에 빙상계가 또 한 번 소란하다.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지속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체육계를 발칵 뒤집은 여자 쇼트트랙 대표 심석희(22) 문제와 맞물렸기 때문이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2010년 대표팀에 들어간 뒤 노선영(30)으로부터 지속적으로 폭언을 듣고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쉬는 시간에 (노선영이)라커룸으로 따로 부르거나 숙소로 오라고 해서 폭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노선영은 김보름의 한국체대 선배다.


이와 같은 주장은 그간 평창올림픽 전후로 논란이 됐던 내용과 반대된다. 당시 노선영은 김보름이 대표팀 대신 한체대에서 특혜 훈련을 받으며 올림픽을 준비했다고 주장했고, 선수 3명의 호흡이 중요한 팀추월 경기에서도 앞선 2명이 체력이 떨어진 자신을 뒤처지게 방치하고 속도를 높여 따라갈 수 없었다고 밝혔다. 사실상 노선영이 대표팀 안에서 차별을 받았다는 주장이었다.


김보름은 이날 "경기 중 속도를 높였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분석 결과 평소 기록보다 0.1초 늦었다"고 해명했다. 특혜 훈련과 관련해서도 "노선영이 국내 대회에 참가한 5일을 제외하고는 팀추월 훈련을 줄곧 함께했다"고 덧붙였다.

김보름 채널A 인터뷰 화면 캡처


김보름의 뒤늦은 해명에 일각에서는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올림픽 전후의 대표팀 내 위상을 고려했을 때 김보름은 메달이 유력한 선수로 코칭스태프와 빙상계의 기대가 큰 선수였고, 노선영은 이보다 주목 받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더군다나 경기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김보름이 노선영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발언을 하고 씁쓸한 표정을 지으면서 논란이 더 커졌다. (노선영의)경쟁과 시샘 때문에 자신이 피해를 받았다는 그의 주장이 대표팀에서 '약자' 이미지가 강했던 노선영의 주장에 비해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나오는 배경이다.


방송을 통해 주장이 나온 시점도 다소 애매했다. 심석희의 폭로로 체육계가 떠들썩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보름의 인터뷰가 나간 뒤 "조재범 전 코치와 관련한 사태로 뒤숭숭한 빙상계가 김보름의 주장을 통해 여론을 전환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내비쳤다. 인터뷰를 내보낸 제작진은 "김보름과의 인터뷰는 심석희의 폭로가 나오기 이전에 진행했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김보름은 "앞으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데 있어서 국민과 팬에게 쌓인 오해를 풀어가고 싶어서 (방송에)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다시 불붙은 공방에 노선영은 별다는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그는 제작진의 해명 요청에 "특별히 할 말이 없는 것 같다"고 일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2.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관리사’의 세계
    [때 밀어봅시다] 벗은 몸 마주하며 땀 흘리는 ‘목욕
  3. 민주원 "김지은, 허위 진단서 제출·가짜 미투"…김지은 측 "2차 가해"
    민주원 "김지은, 허위 진단서 제출·가짜 미투"…김지
  4.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간 버거운 일도 좋아"
    '어쩌다 어른' 혜민스님, 교수 그만둔 사연 공개 "약
  5.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하 사진' 게재
    교학사 '일베'논란…한국사 교재에 '노무현 대통령 비
  6. 이준석 "유시민 조카 마약, 김무성 사위 비판 진보 지식인들 반응 궁금"
    이준석 "유시민 조카 마약, 김무성 사위 비판 진보 지
  7.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미륵사지 석탑 원형 훼손…안정성도 검증해야"
  8. YG 양민석 대표 "모든 조사 성실히 받겠다"…승리·탈세 의혹엔 "조사중"
    YG 양민석 대표 "모든 조사 성실히 받겠다"…승리·탈
  9. 도올 김용옥 "이승만은 美 괴뢰" 발언 논란…KBS 입장은?
    도올 김용옥 "이승만은 美 괴뢰" 발언 논란…KBS 입장
  10.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정준영 카톡 폭로부터 구속까지…처벌은 어떻게?
  11. 정두언 "친구 김학의는 천상 검사…옛날 검사 일부 그렇게 놀았다"
    정두언 "친구 김학의는 천상 검사…옛날 검사 일부 그
  12.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민청원
    유시춘 아들 '마약 밀수' 논란…"특검 해달라" 靑 국
  13.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청자들 '분노'
    '빅이슈' 역대급 방송사고…"무편집본 방송하다니" 시
  14.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양호'
    [오늘날씨]꽃샘추위에 중부 한파주의보…미세먼지는 '
  15.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무 행복했다"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
  16.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영?…'돌연 폐쇄'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
  17. [포토] 나르샤 '이래서 성인돌'
    나르샤 '이래서 성인돌'
  18. 증거능력 인정 받은 정준영 카톡 대화방, 스모킹건 활약 예고?
    증거능력 인정 받은 정준영 카톡 대화방, 스모킹건 활
  19. [과학을읽다]'물부족' 체감 못하는 한국…현실은 '물기근'?
    [과학을읽다]'물부족' 체감 못하는 한국…현실은 '물
  20. 성동구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개청
    성동구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