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북한인권 보고관 "北, 나라 자체가 감옥이다"
최종수정 2019.01.11 16:09기사입력 2019.01.11 15:32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 북한 내 인권 상황은 현실적으로 전혀 변하지 않았으며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다"고 11일 말했다. 그는 방한 기간 만난 한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은 나라 자체가 감옥이다"이라고 했다.

그는 서울프레스센터에서 북한인권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주민들은 예외 없이 착취성 노동에 시달리고 있으며, 개발이라는 미명 하에 강제퇴거를 당하는 등 인권 침해를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사진=AP연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정부의 인권 조사에 비협조적인 대응도 비판했다. 또한 "북한 정부가 지난 3년간 제 입국과 방문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 7일 방한한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4박 5일간 탈북자, 통일부·통일부의 관계자들과 만나 북한 인권 정보를 수집했다. 이번 방한에서 얻은 결과를 토대로 킨타나 보고관은 오는 3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북한의 인권 상황에 관한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직책은 2004년 유엔 인권위원회 결의에 따라 설치됐다. 특별 보고관은 북한인권 상황을 조사·연구하여 유엔 총회 및 인권이사회에 보고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2016년 3월 유엔 인권이사회가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임명한 이래 임기가 연장된 바 있다. 특별보고관의 임기는 1년이며 최대 6년까지 연장될 수 있다.

킨타나 보고관의 방한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지난해 7월 방한 때는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탈북한 여종업원 가운데 일부를 면담하기도 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