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김정은의 비선실세?… 조용원, 김정은 공식수행 52회 최다
최종수정 2019.01.11 10:49기사입력 2019.01.11 10:40

리수용·김영철 등 실세 간부들보다 많아
태영호 "조용원·박태성 등이 진짜 실세"


조용원 북한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빨간원)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지난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닌 북한 간부는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었다. 김 위원장의 공식행사에 동행을 했느냐, 사진에 함께 나왔느냐, 얼마나 지근거리에 섰느냐가 권력의 지표로 간주되는 상황에서 조 부부장의 최다 등장은 그가 북한의 '숨은 실세'라는 주장을 뒷받침한다.


11일 북한 전문매체 NK프로에 따르면, 지난해 김 위원장의 공개 행사에서 조 부부장이 함께 등장한 모습은 총 52회 보도됐다. 조 부부장이 있는 조직지도부는 공안 기관을 지휘하며 당·정·군에 대한 인사·검열권을 갖는 노동당 최고 권력 부서로 '당 속의 당'으로 불린다.


조 부부장은 작년 김 위원장의 경제·농업·정치 행보를 가리지 않고 수행했다. 11월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장 현지지도, 10월 삼지연군 현지지도, 8월 삼천메기공장 현지지도, 7월 강원도양묘장 현지지도, 6월 평양대동강수산물식당 시찰, 3월 중국 비공식 방문 수행, 1월 평양제약공장 현지지도 수행 등이다.

조 부부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이 노동당 청사에 마련된 신년사 발표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조 부부장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서기실장,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과 함께 등장했다.


그는 또한 미국의 개인 제재 대상이기도 하다. 지난 2017년 미국 국무부는 조 부부장을 개인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미국은 2016년 시행된 북한 제재 및 정책 강화법에 따라 6개월마다 의회에 북한 인권 유린 상황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하면서 이에 책임 있는 인물을 제재 대상자로 지정해왔다.


이와 관련,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 공사는 북한을 실제로 조종하는 실세가 따로 있다며 조 부부장과 박태성 당 부위원장, 조연준 당 검열위원회 위원장을 지난 2017년 지목한 바 있다.


한편 태 전 공사가 비선 실세로 지목한 박 부위원장은 김 위원장의 이번 4차 방중 때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북한의 핵심 성장전략인 과학·교육을 책임지고 있다. 작년 5월 노동당 '친선 참관단'을 이끌고 중국의 개혁개방 성과를 직접 둘러봤으며 6월 김 위원장의 3차 방중도 수행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강혁민 "정준영, 성관계 자랑하듯 말해…굉장히 문란해" 폭로
    강혁민 "정준영, 성관계 자랑하듯 말해…굉장히 문란
  2. 1분기 실적 '최악'…삼성 이례적 예고
    1분기 실적 '최악'…삼성 이례적 예고
  3. EU 동맹 뒤흔든 시진핑…경협 '선물' 안기며 지지 얻는 성과
    EU 동맹 뒤흔든 시진핑…경협 '선물' 안기며 지지 얻
  4. 1위 맥주 카스의 기습 가격인상…음식점·주점 판매 가격도 들썩
    1위 맥주 카스의 기습 가격인상…음식점·주점 판매
  5. 감스트 "나상호 선수에게 직접 사과할 것"…한국·콜롬비아 해설 논란에 바로 사과
    감스트 "나상호 선수에게 직접 사과할 것"…한국·콜
  6. 이매리 "4월 초 술시중 강요한 정·재·학계 악마들 명단 공개"
    이매리 "4월 초 술시중 강요한 정·재·학계 악마들
  7. 경찰, 경총 압수수색…'김영배 전 부회장 횡령' 혐의(종합)
    경찰, 경총 압수수색…'김영배 전 부회장 횡령' 혐의(
  8. 對與 공세 선봉 곽상도, 한국당에 부메랑 되나
    對與 공세 선봉 곽상도, 한국당에 부메랑 되나
  9. "살인 안했다" 김다운 '표백제통'에 무너진 완전범죄의 꿈(종합)
    "살인 안했다" 김다운 '표백제통'에 무너진 완전범죄
  10. ‘직위 강등·복귀’ 센터장 입맛대로 수차례 반복…사유화 된 가족건강센터
    ‘직위 강등·복귀’ 센터장 입맛대로 수차례 반복…
  11. 긴장감 도는 남중국해…필리핀 티투섬 넘보는 中
    긴장감 도는 남중국해…필리핀 티투섬 넘보는 中
  12. '어벤져스' 아이언맨·호크아이·캡틴마블 한국 온다
    '어벤져스' 아이언맨·호크아이·캡틴마블 한국 온다
  13. 수지 매니지먼트 숲行 가시화…연기 전념할 듯
    수지 매니지먼트 숲行 가시화…연기 전념할 듯
  14. [포토] 광주 서구, 농성1동 세종아파트 현관문 교체 축하식
    광주 서구, 농성1동 세종아파트 현관문 교체 축하식
  15. [단독]아시아나, 자산 '헐값' 매각 주주소송도…"유동성 위기 씨앗"
    [단독]아시아나, 자산 '헐값' 매각 주주소송도…"유동
  16. 강혁민, 정준영 사생활 폭로 논란 해명…"몰카범인 거 몰랐다"
    강혁민, 정준영 사생활 폭로 논란 해명…"몰카범인 거
  17. 軍병사 '月3만3000원' 휴대전화 전용 요금제 확정
    軍병사 '月3만3000원' 휴대전화 전용 요금제 확정
  18. '파업 장기화' 르노삼성 협력사 "공장 차라리 셧다운하자" 고통 호소
    '파업 장기화' 르노삼성 협력사 "공장 차라리 셧다운
  19. '마약 가수' 음원 서비스까지  중단한 일본, 그런데 한국은…
    '마약 가수' 음원 서비스까지 중단한 일본, 그런데
  20. 北 인프라 건설비용 10년 306兆…"한반도개발기금 설치 필요"
    北 인프라 건설비용 10년 306兆…"한반도개발기금 설